2017.01.14 (토)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정보

쌍용차, 파리모터쇼에서 LIV-2 세계 최초 공개

Y400 양산모델 출시 전 선보이는 최종 콘셉트카, 내년 초 출시 예정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www.smotor.com)29일 파리모터쇼를 통해 내년초 출시를 앞둔 Y400의 양산형 콘셉트카를 세계 최초로 공개하는 등 유럽시장 공략을 가속화한다고 밝혔다.

 

29일 진행된 ‘2016 파리모터쇼(Mondial de l'Automobile)’ 프레스데이 행사에서 쌍용차는 530면적의 전시장에 내년 초 출시 예정인 Y400의 콘셉트카 LIV-2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LIV-2(Limitless Interface Vehicle)는 지난 2013년 서울 모터쇼에 선보인 LIV-1의 후속 콘셉트카로 보다 진보된 디자인 경험을 선사하며, 향후 쌍용자동차의 미래 성장을 위한 또 하나의 전략 모델이 될 예정이다.

 

쌍용자동차 최종식 대표이사는 프레스 콘퍼런스 인사말을 통해 쌍용차 SUV 라인업의 기함으로서, Y400은 강인한 스타일과 진보된 안전성은 물론 물론 럭셔리 세단 수준의 승차감과 드라이빙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며 강력한 주행성능을 통해 선사하는 짜릿한 즐거움은 물론 프리미엄 가치를 추구하는 소비자들에게 최고의 선택이 될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말했다.

 


프론트 이미지는 과감한 비례의 인테이크홀, 그릴과 헤드램프가 융합되어 새롭고 매력적인 스타일링을 연출했다. 전면디자인은 향후 쌍용자동차의 디자인 아이덴티티로 확립될 것이라고 쌍용차 관계자는 설명했다.

 

내부 공간은 다양한 첨단 IT의 접목을 통해 새롭고 독창적인 프리미엄 공간으로 완성했다. 콘솔과 도어를 비롯해 인테리어 곳곳에서 새어 나오는 무드램프가 세련되고 미래지향적인 분위기를 선사한다.

 

모든 커뮤니케이션은 센터페시아의 9.2인치 모니터와 헤드레스트의 10.1인치 모니터 등 총 3개의 디스플레이를 활용해 통합적으로 구현되며, Wi-fi 미러링과 더불어 애플 카플레이(CarPlay), 구글 안드로이드오토(Android Auto) 등 다양한 유저 인터페이스를 제공한다.

 

한편, 쌍용차는 이번 모터쇼에 전세계 디스트리뷰터(Distributor) 관계자들과 상반기 실적을 점검하고 판매 전략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으며, 향후 4개국 시장을 신규 개척함으로써 해외네트워크를 현재 126개국에서 130개국으로 확대하는 등 시장 다변화 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간다고 쌍용차 관계자는 설명했다.

 

올해 상반기 쌍용차는 유럽시장에서 지난 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60% 가량의 놀라운 판매증가를 달성했다. 쌍용차 관계자는 티볼리 에어의 현지 판매가 본격화되는 하반기에는 더욱 큰 성장을 통해 쌍용차의 해외시장을 이끌어 나갈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