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14 (토)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부동산

2년간 전국에 신규 아파트 100만 가구 공급

강남 재건축 중심 청약열풍, 건설사 밀어내기 분양 영향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전국에 공급된 신규 아파트가 100만 가구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전국 재고 아파트의 10분의 1에 달하는 규모이다.


1일 부동산114 김은진 책임연구원에 따르면 2015년 전국에 51만8,015가구의 아파트가 공급된 데 이어 올해는 45만4,960가구(12월 분양예정 물량 포함) 등 총 97만2,975가구가 공급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올해 11월 기준 전국 재고 아파트(948만2,809가구)의 10분의 1에 달하는 규모로, 2000년부터 2014년까지 연평균 27만여 가구의 아파트가 공급된 것과 비교하면 80%가량 급증한 수치이다.


또한 시도별 재고 아파트 가구 수와 비교하면 경기(251만9,129가구)와 서울(159만2,774가구)을 제외한 15개 시도의 아파트 가구 수를 웃돈다. 부산(69만3,724가구) 내 전체 아파트의 1.4배에 달하고, 인천(56만5,493가구)과 대구(52만1,594가구) 아파트와는 2배 정도 차이가 난다.


이처럼 2년 사이 아파트 물량이 급증한 것은 분양시장 호조세가 이어졌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김 책임연구위원은 “올해의 경우 공급과잉 우려와 대출 규제 등으로 주택시장이 위축되면서 당초 분양물량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됐다”면서 “그러나 강남 재건축을 중심으로 청약 열풍이 불었고, 분양시장 열기 ‘막차’를 타기 위한 건설사의 밀어내기 분양이 더해지면서 올해도 50만 가구에 가까운 물량이 쏟여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신규 공급물량 대부분이 2017~2018년 사이 입주하는 것을 감안하면 향후 2년간은 입주물량이 크게 늘면서 지역에 따라 공급과잉이 현실화될 가능성이 있다”며 “다만, 아파트 분양물량은 청약규제 강화와 집단대출 여신심사 가이드라인 적용으로 청약수요 위축이 불가피해 2017년부터 감소 추세가 본격화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