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13 (금)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정치

이재명 ‘팀’ 발언에 민감반응한 안희정

끝나지 않는 ‘친박’ ‘친문’ 프레임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 가결과 함께 정치판이 요동치고 있다. 새누리당은 애초 비박이 주도권으로 잡을 것으로 예상됐으나, ‘혁신과 통합 연합으로 친박계가 선제적 공격에 나섰다.

 

야권도 마찬가지다. 여당에 비해 많은 대선주자 후보를 보유한 야권도 치열한 눈치싸움이 벌어지고 있는 모양새다.


최근 뚜렷한 상승세를 보이면서 일부 여론조사에서는 대권주자 지지율 1위를 턱밑까지 추격한 이재명 성남시장의 발언은 하나하나 화제가 되고 있다.


이재명 시장은 12일 오전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안희정 충남지사, 김부겸 의원의 우산으로 제가 들어가야 한다결국 다 합쳐서 공동체 팀, 국민을 위해 일하는 머슴들의 팀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일부 언론들이 반문연대구축 제안이라며 보도했고, 이에 안희정 충남도지사는 본인의 SNS를 통해 정치는 대의명분으로 하는 것이라며 “‘정치는 밑지고 남고를 따져서 이리 대보고 저리 재보는 상업적 거래와는 다른 것이라고 말했다.

 

안 충남도지사는 안희정, 박원순, 김부겸, 이재명이 한 우산, 한 팀이 되려면 그에 걸 맞는 대의와 명분을 우선 말해야 한다면서 대의도 명분도 없는 합종연횡은 작은 정치이고 구태정치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인터뷰 전체 내용을 살펴보면, 이재명 성남시장의 발언은 반문 연대구축 제안이 아닌 단순 확장성 경선이야기를 현실성 있게 말했다고 보는 것이 맞아 보인다.

 

이재명 시장은 인터뷰 도입부에서 나는 늘 팀플레이를 말한다” “내가 아니라 우리가 이겨야 한다” “저는 다 합쳐서 팀이 이기는 게 정말 중요하다는 전제를 깔았고, 뒤에서는 우산 안에서 경쟁을 하면, 우산은 커지고 결국은 단일화든 무엇이든 국민들이 만들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또 문재인 전 대표와 고구마, 사이다 논란으로 화제가 됐을때도 이재명 성남시장은 우리는 한 팀이라고 말했고, 문재인 전 대표도 이재명 시장의 선전에 대해 야당 전체 파이가 커지는 것이라며 기쁘게 생각한다, 나중에 누군가 후보가 될 경우 그 지지자들이 다 함께 모일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이재명 성남시장의 내가 아니라 우리가 이겨야 한다는 말은 결국 안희정 지사의 우리 모두는 민주당의 동지로서 이미 한몸, 한뜻과 동일하다.

 

이재명 시장은 논란 이후 SNS를 통해 저는 국민과 연대할 뿐, 반문연대 같은 것 생각해 본 일 없다면서 정치는 팀플레이고 문재인 대표님도 민주당의 팀원인데 팀플하자는 걸 반문연대하자로 오해하시니 어안이 벙벙하다고 심정을 밝혔다.

 

탄핵정국 속에서 이후 대선가도에서의 주도권을 잡으려는 움직임이 여야할 것 없이 쏟아져 나오고, 이에 대한 언론의 해석도 가지각색이다.친박 vs 비박’, ‘친문 vs 반문구도의 프레임이 또다시 정치권을 강타하고 있는 가운데 정치권의 신중한 대응이 필요해 보인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