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4.06 (목)

  • -동두천 10.3℃
  • -강릉 10.9℃
  • 흐림서울 9.7℃
  • 대전 12.6℃
  • 대구 16.0℃
  • 울산 15.8℃
  • 흐림광주 14.6℃
  • 부산 15.3℃
  • -고창 13.5℃
  • 제주 18.9℃
  • -강화 8.2℃
  • -보은 12.7℃
  • -금산 13.3℃
  • -강진군 14.5℃
  • -경주시 16.1℃
  • -거제 16.6℃

이슈

검찰, ‘마지막 실세’ 우병우 3번째 소환 … 최순실 게이트 마지막 퍼즐 맞추기

검찰, "추가 혐의 포착"

 

우병우 전 수석이 오늘(6) 검찰에 소환된다. 박영수 특별검사의 조사까지 포함해 벌써 3번째, 검찰이 최순실 국정농단사태의 마지막 퍼즐을 맞추는 모양새다.

 

박근혜 전 대통령까지 구속된 상황에서 사실상 우병우 전 수석은 최순식 국정농단의 주요 혐의자이자 마지막 실세로 주목받고 있다.

 

특검은 올해 2월 직권남용 등 8개 혐의로 우 전 수석의 구속영장을 청구했으나, 기각된 바 있고, 이후 특검기간 종료와 함께 검찰로 인계했다.

 

우 전 수석이 받는 주요 혐의는 문체부·공정위 등 공무원 표적 감찰, 퇴출압력 의혹의 직권남용과, 최순실 국정농단 방조의 직무유기, 사태 발발 후에는 미르·K스포츠 재단 관련 진상 은폐 관여 등 의혹이다. 검찰은 특검이 인계한 8가지 주요 혐의 이외에도 추가로 새 범죄혐의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검찰에 첫 소환된 우병우 전 수석은 조사 도중 팔짱을 끼고 여유로운 미소를 짓고 있는 사진이 공개되면서, 황제수사 비난이 쏟아진 바 있다. 검찰은 당시 우병우 봐주기등 국민적 비난이 일면서 질타를 맞았고, 정치권에서의 검찰개혁 논의가 가속화 됐다.


이후 검찰은 현직검사까지 포함해 수십여명의 참고인들을 대상으로 강도 높은 수사를 벌여 왔다. 검찰은 우 전 수석을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우 전 수석의 소환과 동시에 박 전 대통령에 대한 3번째 수사도 진행된다. 검찰은 박근혜 전 대통령과 우병우 전 수석을 늦어도 다음 주 중에는 기소할 방침인 것으로 예상된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