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22 (목)

  • -동두천 2.4℃
  • -강릉 0.9℃
  • 흐림서울 1.6℃
  • 대전 0.7℃
  • 대구 1.9℃
  • 울산 1.7℃
  • 박무광주 2.1℃
  • 흐림부산 3.3℃
  • -고창 1.7℃
  • 흐림제주 5.8℃
  • -강화 2.5℃
  • -보은 0.8℃
  • -금산 0.2℃
  • -강진군 2.5℃
  • -경주시 1.5℃
  • -거제 3.6℃
기상청 제공

이슈

검찰, 롯데 신동빈 회장 소환 … 대기업 수사 막바지

뇌물대가성 정황 추궁 예상

 

검찰 특수본이 오늘(7) 신동빈 롯데 회장을 대기업 출연금 뇌물의혹 관련 참고인으로 소환했다.

 

검찰이 정조준하고 있는 부분은 롯데그룹이 미르와 K스포츠재단에 출연한 45억원에 대해서다.

 

박 전 대통령과 독대후 K스포츠재단에 70억원을 냈다가 검찰의 압수수색을 앞두고 돌려받은 점도 미심쩍은 부분으로 주목받고 있다.

 

앞서 지난달 SK그룹 최태원 회장 소환 조사 이후, 2일 롯데그룹 소진세 사회공헌위원장도 소환되는 등 관련자 조사를 마치고, 대기업 수사는 막바지 단계에 와 있다.

 

수사결과 SK와 롯데가 삼성과 마찬가지로 대가성 정황이 드러난다면 현재의 참고인 신분에서 뇌물공여자로 처지가 바뀔 수도 있는 상황이다. 또 박 전 대통령의 뇌물수수액에는 이들의 지원금도 추가될 가능성이 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