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4.19 (수)

  • -동두천 14.4℃
  • -강릉 14.9℃
  • 황사서울 13.7℃
  • 황사대전 14.8℃
  • 맑음대구 15.5℃
  • 맑음울산 15.8℃
  • 황사광주 16.1℃
  • 맑음부산 15.7℃
  • -고창 14.2℃
  • 황사제주 17.2℃
  • -강화 13.8℃
  • -보은 13.7℃
  • -금산 14.0℃
  • -강진군 15.9℃
  • -경주시 16.3℃
  • -거제 16.5℃

정치

대선후보 2차 TV토론, 2시간 생방송 … ‘원고 없다’

난상토론, 후보자간 역량 드러날 듯

 

59일 제19대 대통령 선거가 20일 앞으로 다가왔다. 역대 가장 짧은 대선 국면 속에 네거티브가 판을 치고 있는 가운데, 유권자들은 TV토론에 대한 관심도가 어느 때 보다 높다.

 

실제 1TV토론 이후 후보자간 지지율 변동이 그대로 드러났다. TV토론이 승부를 가르는 주요 변수로 떠오른 이유다. 각 후보들도 2TV토론에 만반의 준비를 할 태세를 갖추고 있다.

 

새벽부터 밤늦게까지 선거유세 활동을 펼친 때와 다르게, 오늘(19)은 대부분의 후보가 오전 일정을 마무리하고 TV토론 준비에 집중한다.

 

이번 2TV토론이 주목받는 이유는 우리 선거사 이래 최초로 도입되는 스탠딩토론방식이기 때문이다. 참고자료는 일체 사용할 수 없고, 후보들은 상대를 선택하고 자유롭게 즉문즉답의 난상토론을 벌인다.

 

정치·외교·안보와 교육·경제·사회·문화의 2개의 큰 주제하에 각 후보는 공통질문에 답한 후, 후보자간 자유로운 토론을 벌인다.

 

압도적으로 여론조사 1·2위를 달리고 있는 문재인 후보와 안철수 후보간 치열한 접전이 예상된다. 또 양강구도가 고착화돼 가고 있는 가운데 문재인·안철수 후보를 향한 집중공세가 점쳐진다.

 

2TV토론은 오늘(19) 22시부터 KBS1에서 생중계 된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