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5.06 (토)

  • -동두천 18.1℃
  • -강릉 20.8℃
  • 황사서울 17.8℃
  • 황사대전 20.5℃
  • 황사대구 23.6℃
  • 황사울산 19.9℃
  • 맑음광주 21.3℃
  • 황사부산 23.0℃
  • -고창 18.6℃
  • 황사제주 17.1℃
  • -강화 15.2℃
  • -보은 19.8℃
  • -금산 19.4℃
  • -강진군 21.3℃
  • -경주시 24.6℃
  • -거제 21.2℃

정치

[대선 D-3] 유세 총력전, 문 “투대문”, 홍 “대역전”, 안 “걸어서 국민속으로”

각 당의 막판 유세 전략은?

 

대선을 3일 앞둔 6일 주력 대선 후보들은 유세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각당과 후보들 저마다의 전략과 구호로,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여러분, 투대문(투표해야 대통령은 문재인) 맞죠?”

 

문재인 후보는 투대문(투표해야 대통령은 문재인)”을 외치고 있다. 6일 인천광역시 집중유세 현장에서도 문재인 후보는 촛불혁명을 완성시키는 투표혁명이 시작됐다. 저 문재인에게 주시는 여러분의 한표 한표가 세상을 바꾼다면서 연설 말미에 5년 짜리 투표값을 예로 들며 그만큼 우리 한 표가 소중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양강구도로 시작해 안정적인 1강 체제를 구축 문재인 후보와 더불어민주당은 일명 어대문(어짜피 대통령은 문재인)’을 우려하고 있다. 이에 선거 막판 투대문을 강조하면서, 지지층의 투표 참여를 독려하는 선거유세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빅데이터)골든크로스를 이뤘고, 이제 압승 준비

 

홍준표 후보는 보수대결집 호소문을 발표하며 제주에서 서울까지 전국 방방곡곡에서 대역전의 기적이 시작됐다면서 홍준표와 함께 대역전의 기적을 완성하자고 밝혔다.

 

홍준표 후보는 이번 대선 기간 내내 여론조사 결과 보다는 빅데이터 결과를 인용하며 유세를 펼쳐 왔다. 홍 후보는 6일 오전 본인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제 구글트렌드도 안정적으로 골든크로스를 이루고 있다면서 이제 압승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국민의당, “걸어서 국민속으로, 2의 안풍 분다

 

국민의당은 안철수 후보의 ‘120시간 걸어서 국민속으로유세가 제2의 안풍을 일으키고 있다면서 영남의 유보층과 부동층이 안 후보 쪽으로 대거 흡수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손금주 수석대변인은 6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걸어서 국민속으로와 함께하는 민심이 용광로는 충청을 거쳐 수도권으로 북상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민의당은 걸어서 국민속으로유세와 함께 선거 막판 다시 안철수, 문재인 양자대결카드를 꺼내 들었다.


 

 

촛불 심상정으로 적폐 홍준표 청산

 

심상정 후보와 정의당은 정치혁명카드를 꺼내들었다. 심상정 후보는 6일 안산 유세현장에서 심상정에 주는 한 표는 사표가 아니고 일타삼표라면서, “심상정의 한 표는 홍준표 잡는 적폐청산의 한 표, 문재인을 견인하는 개혁의 견인차가 되는 한 표, 안철수의 새정치를 대체하는 정치혁명의 한 표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재인 후보의 최종 득표율이 얼마나 되는지, 2위가 안철수가 되는지 홍준표가 되는지는 그다지 중요하지 않다면서 대한민국 민주주의 향로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촛불 심상정이 적폐 홍준표를 꺾느냐 마느냐다라고 강조했다.


 

 

바른정당, “따뜻한 보수호, 유승민과 12척의 배

 

바른정당과 유승민 후보도 개혁보수를 외치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바른정당 지상욱 유승민 후보 대변인단장은 기적같은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면서 보수가 부끄러웠던 중장년층에겐 자신감을, 보수가 넌더리가 난다던 젊은이들에게는 새로운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보수의 표심을 좌우한다는 지역 유권자들 사이에서도 가치있는 개혁보수를 보여주는 유승민을 보수의 대표주자로 키워야 한다는 여론이 높아지고 있다고 밝혔다.

 

상대적으로 지지가 약한 심상정 후보와 유승민 후보는 각각 정치개혁·개혁보수를 외치며, 선거막판 사표심리막기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대선지지 결과에 따라 국민적 공감대가 확인되는 셈이고, 향후 정치권 변화에 의미와 동력을 찾을 수 있기 때문이다.

 

대선을 3일 앞두고 저마다 전략으로 총력전을 펼치고 있는 대선후보, 2017 국민의 선택은 어떻게 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