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5.12 (금)

  • -동두천 21.0℃
  • -강릉 26.5℃
  • 연무서울 20.2℃
  • 흐림대전 23.4℃
  • 흐림대구 20.0℃
  • 울산 19.2℃
  • 광주 21.2℃
  • 부산 17.9℃
  • -고창 20.4℃
  • 제주 18.4℃
  • -강화 16.5℃
  • -보은 22.8℃
  • -금산 22.7℃
  • -강진군 19.8℃
  • -경주시 18.3℃
  • -거제 18.7℃

경제

정부, ‘일자리 추경’ 첫 공식화


정부가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추경) 편성을 처음으로 공식화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후보 시절 일자리 창출을 위해 10조원 규모의 추경을 편성하겠다고 공약한 바 있다.


기획재정부는 12일 발표한 ‘최근 경제동향(그린북)’ 5월호를 통해 “대내외 위험요인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는 한편, 추경 등 적극적 거시정책 등을 통해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경제 활성화와 민생경제 회복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이는 최근 우리 경제가 세계경제 개선에 따른 수출 증가세가 생산·투자 회복으로 이어지며 성장세를 보이고 있지만, 소비 등 내수는 회복세가 견고하지 않고 고용의 질적 개선이 미흡한 상태라는 판단 때문이다.


그린북에 따르면 4월 중 수출은 반도체, 디스플레이 등 주력 품목 호조에 힘입어 24.2% 증가했다. 6개월 연속 증가세를 유지한 가운데, 4개월 연속 두 자리 수 증가를 기록했다.


3월 광공업 생산은 수출 호조와 신제품 출시(갤럭시 S8 시리즈) 효과 등에 힘입어 자동차, 디스플레이, 휴대전화, 화학제품 등을 중심으로 전월대비 1.0% 늘었다.


설비투자 역시 반도체 등 IT 업종을 중심으로 2월보다 12.9% 증가했고, 건설투자는 민간주택 건설 호조, SOC 집행 확대 등으로 2월 8.0%보다 증가폭이 줄기는 했지만 3.7% 늘어 2개월 연속 증가했다.


서비스업(0.4%)은 전문·과학·기술, 부동산·임대 등을 중심으로 5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4월 고용은 제조업의 고용부진이 완화되고 건설업·서비스업의 고용증가세가 이어짐에 따라 취업자 증가폭이 2개월(3월 46만6,000명, 4월 42만4,000명) 연속 40만명 이상 증가했다.


3월 소매판매는 2월 큰 폭의 증가(3.2%)에 따른 기저효과에서 불구하고, 소비심리 개선, 신제품 출시에 따른 자동차, 휴대전화 등 판매가 늘어 보합세(0%)를 보였다.


다만, 소비 속보지표는 엇갈린다.


국내 자동차 내수판매량은 지난해 4월보다 6.3% 감소했다. 작년 개별소비세 인하 정책에 따른 기저효과라는 설명이다. 휘발유·경유 판매량도 같은 기간 2.7% 줄었다.


한국을 찾는 중국인 관광객 수는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사드, THAAD) 배치에 따른 중국의 보복 조치로 1년 전보다 65.1% 줄었다.


반면, 백화점 및 할인점 매출액은 각각 0.5%, 6.8% 늘었고, 카드 국내승인액도 3.8% 증가했다.


백화점 매출액 증가폭이 낮은 것은 중국인 관광객 수가 크게 줄어든 영향 때문으로 분석된다.


소비자심리지수는 101.2로 3개월 만에 세 자리 수를 기록했다.


4월 소비자물가는 농산물 가격 안정, 석유류 가격 상승폭 축소 등으로 전년동월대비 1.9% 상승해 3월 2.2%보다 상승폭을 줄였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