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5.15 (월)

  • -동두천 16.3℃
  • -강릉 18.9℃
  • 구름많음서울 17.1℃
  • 구름조금대전 17.8℃
  • 구름많음대구 19.1℃
  • 구름많음울산 20.2℃
  • 맑음광주 18.0℃
  • 구름많음부산 19.2℃
  • -고창 19.1℃
  • 구름많음제주 19.2℃
  • -강화 16.3℃
  • -보은 17.7℃
  • -금산 16.8℃
  • -강진군 17.3℃
  • -경주시 19.9℃
  • -거제 18.1℃

경제

4월 全금융권 가계대출 7.3조↑…작년比1.7조↓


모든 금융권의 4월 가계대출 증가폭이 지난해 4월보다 1조7,000억원 감소하는 등 가계부채 증가속도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제2금융권에서의 가계대출 규모는 2개월 연속 감소했다.


금융위원회는 4월 중 전(全)금융권 가계대출 증가규모가 7조3,000억원(금융감독원 속보치 기준)으로, 전년동월 9조원 대비 1조7,000억원 감소하는 등 1분기에 이어 안정적인 추세를 지속했다고 밝혔다.


4월 은행권 가계대출은 4조6,000억원 증가했다.


은행권에서의 가계대출은 1월 1,000억원, 2월 2조9,000억원, 3월 3조원 등 지속적으로 증가했지만, 4월 기준 지난해 5조2,000억원 증가보다는 규모가 6,000억원 줄어드는 등 안정적인 추세를 보이고 있다는 것이 금융위의 설명이다.


금융위는 이사 수요 등 계절적인 요인과 기존에 승인된 중도금대출의 집행 등으로 집단대출이 늘어난 때문으로 분석했다.


제2금융권에서는 4월 가계대출이 2조6,000억원 증가해 1년 전보다 증가규모가 1조2,000억원 감소하는 등 3월 이후 증가세 둔화가 지속되고 있다.


금융위는 올해 3월 상호금융조합에 대한 여신심사 가이드라인 시행과 고위험 가계대출에 대한 건전성 기준 강화 등 리스크 관리 강화 노력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봤다.


상호금융의 4월 가계대출 증가액은 1조8,000억원으로, 전년동월대비 2조6,000억원 늘었고, 보험은 같은 기간 600조 줄어든 3,500억원, 저축은행은 5,000억원 증가했다.


전 금융권 가계대출은 올해 1~4월까지 22조5,000억원 늘어, 지난해 같은 기간 26조9,000억원 대비 4조4,000억원 감소했다.


금융위 관계자는 “지난해에는 부동산시장 정상화, 저금리 기조 등의 영향으로 가계대출이 크게 증가했지만, 올해 들어 시장금리 상승, 가계대출에 대한 리스크 관리 노력 등으로 증가세가 안정화되고 있다”며 “향후에도 부동산시장 안정화와 미국발 추가 금리상승 가능성, 분할상환 관행 정책 등으로 안정적 추이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다만, 5월 이후 분양물량 확대 등에 따라 가계대출 증가세가 다시 확대될 가능성이 있으므로 밀착 관리·감독을 지속하겠다”고 덧붙였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