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5.23 (화)

  • -동두천 22.6℃
  • -강릉 22.2℃
  • 흐림서울 22.8℃
  • 구름많음대전 22.5℃
  • 구름많음대구 22.7℃
  • 흐림울산 22.7℃
  • 구름조금광주 22.8℃
  • 박무부산 19.3℃
  • -고창 22.7℃
  • 구름많음제주 20.4℃
  • -강화 21.1℃
  • -보은 20.6℃
  • -금산 21.4℃
  • -강진군 21.7℃
  • -경주시 21.8℃
  • -거제 21.3℃

이슈

고교생, 경찰 멱살에 폭행… ‘테이저건 과잉진압?’

시민들 '적절한 조치, 청소년 불법행위에 단호한 대처 칭찬합니다'


경찰이 10대 청소년들에게 테이저건을 사용해 논란이 일고 있다.

 

22일 한 매체는 경기 화성동부경찰서에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고교생 A(17)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전했다.

 

A군은 전날 새벽 오산시의 한 공원에서 소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에게 욕설을 하고 멱살을 잡는 등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에 경찰은 테이저건을 이용해 A군을 검거한 것으로 확인된다.

 

당시 공원에는 A군과 함께 20여 명의 청소년들이 힘께 있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이후 A군은 자신의 SNS를 통해 경찰이 테이저건을 사용하는 모습과 상처 사진을 올린 뒤 과잉진압이라고 주장했다.

 

A군은 목덜미 잡는건 아니잖아요라고 했더니 (경찰이) 욕을 하면서 진압하고 테이저건을 쐈다. 전기충격기 9방을 맞았다고 밝혔다.

 

하지만 당시 현장에 있었던 것으로 추정되는 한 네티즌은 A군의 게시물에 오산 공원에 있었던 사람이다. 중고등학생으로 보이는 사람들이 담배를 피우고 있어 경찰이 집에 가라고 훈계 했는데, 학생들이 먼저 욕하고 대들었다. 테이저건 쏘기 전까지 달려들고 경찰을 잡고 실랑이하더니, 왜 자기 잘못은 쏙 빼고 이야기하냐고 지적했다.

 

현재 A군의 게시물은 지워진 상태다.

 

사건을 담당 중인 화성동부경찰서는 현장에서 경찰관이 모두 집으로 귀가할 것을 설득하던 중 1명이 욕설을 하며 경찰관 멱살을 잡고 폭행했고 이후 여러 명이 가세해 제압의 필요성이 있어 테이저건 1정을 사용해 체포했다고 밝혔다.

 

한편 사건이 보도된 이후 화성동부경찰서 홈페이지 칭찬합시다페이지에는 시민들의 칭찬 릴레이가 이어지고 있다.

 

시민들은 화성동부 경찰분들 지지합니다’, ‘적절한 조치, 정확한 판단! 칭찬합니다’, ‘청소년 불법행위에 대한 단호한 대처에 칭찬합니다라는 게시글을 남겼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