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5.23 (화)

  • -동두천 23.7℃
  • -강릉 23.1℃
  • 흐림서울 24.0℃
  • 구름많음대전 24.8℃
  • 구름많음대구 25.5℃
  • 구름많음울산 24.6℃
  • 구름많음광주 26.1℃
  • 구름많음부산 21.6℃
  • -고창 24.7℃
  • 흐림제주 23.8℃
  • -강화 19.3℃
  • -보은 24.2℃
  • -금산 23.3℃
  • -강진군 24.2℃
  • -경주시 26.1℃
  • -거제 24.8℃

이슈

“더는 못 참겠다”, 동네수퍼의 외침 … 대기업 골목상권 침탈 규탄

허가제·의무휴업일제 확대 등 요구

 

한국수퍼마켓협동조합연합회(회장 강갑봉)23() 서울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전국의 수퍼마켓협동조합 이사장들과 동네 수퍼 점주 등이 참가한 가운데 대기업의 골목상권 침탈 규탄대회를 열고 대기업들의 도 넘은 골목상권 침해에 대해 강력하게 규탄하며 출점 저지를 위한 투쟁을 불사할 것을 강조했다.

 

강갑봉 한국수퍼마켓협동조합연합회 회장은 신세계 이마트, 현대, 롯데 등 대기업이 가져야 할 최소한의 기업의 양심과 도덕성을 휴지처럼 팽개치고 대통령의 공약을 비웃듯 전방위적으로 골목상권의 침탈에 속도를 내고 있다고 주장했다.

 

강 회장은 최근 복합 아울렛 출점에 박차를 가하고 기업형 SSM인 노브랜드샵, 각종 편의점 출점 등에 속도를 붙이고 있는 대기업 계열의 유통사들은 출점을 즉각 중지하고 당장 골목에서 떠나라대기업 계열의 대형 유통사를 비롯한 골목상권을 고사시키는 대기업에 대해 적극적인 국회와 정부를 향해 단체 행동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노양기 한국수퍼마켓협동조합연합회 물류센터위원회 위원장도 동네 슈퍼를 운영하고 있는 점주로서 요즘 대기업이 골목상권에 침투하는 것이 목불인견의 지경에 이르러 이 자리에 서지 않을 수 없었다면서 골목상권, 동네 슈퍼를 향해 깊숙이 찌르고 있는 대기업의 칼을 뽑아 달라며 대통령과 정부에 호소했다.

 

한국수퍼마켓협동조합연합회는 호소문을 통해 대기업의 골목상권 진입을 저지할 수 있도록 주변 상권에 대한 사전영향평가제를 즉시 도입하고 의무휴업일제 확대 실시, 동네슈퍼를 생계형 적합업종으로 지정해 최소한의 생계를 보장해 줄 것을 강력하게 촉구했다.

 

한편 이날 발표된 대형마트의 골목상권 출점 현황 보고에 따르면 경기 지역이 144개 점포로 가장 많아 전체 점유율 28.8%를 차지했으며, 서울은 85곳으로 15.8%, 부산이 438%의 순으로 집계됐다. 그 가운데서도 신세계 이마트는 156개의 점포로 수도권 내에서 가장 많은 점포가 출점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SSM은 롯데수퍼 388, 하나로마트 2038, 홈플러스 익스프레스 422, GS 수퍼마켓 258, 이마트 에브리데이 162개 등 약 1만 여개에 달했으며, 편의점은 CU편의점 9,604, GS25 편의점 9,529, 세븐일레븐 8,556, 위드미는 1,765개의 점포가 출점해 골목상권을 잠식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