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06 (화)

  • -동두천 15.8℃
  • -강릉 17.2℃
  • 서울 16.6℃
  • 대전 15.8℃
  • 대구 17.0℃
  • 흐림울산 18.3℃
  • 광주 17.6℃
  • 흐림부산 18.1℃
  • -고창 17.2℃
  • 흐림제주 21.4℃
  • -강화 15.5℃
  • -보은 14.8℃
  • -금산 14.9℃
  • -강진군 18.1℃
  • -경주시 17.7℃
  • -거제 18.4℃

사건

성추행 혐의 최호식 호식이두마리치킨 회장, 피해 여성은 고소취하

… 경찰은 수사 계속 의지

 


최호식(63) 호식이두마리치킨 회장 성추행 논란이 여론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지난 3일 호텔 앞에서 최호식 회장과 여성의 모습이 담긴 CCTV 영상과 함께 최 회장이 여성을 강제로 추행한 혐의로 피소되면서 관심이 집중됐다.

 

고소한 여성은 회사의 여직원 A씨로 최 회장과 함께 저녁식사를 하는 과정에서 부적절한 신체접촉을 당했다고 주장하며 최 회장을 고소했다.

 

이어 최 회장이 인근 호텔로 자신을 데려가려하자 주변 여성의 도움을 받아 호텔을 빠져나왔다고 주장했다. 공개된 CCTV에는 호텔앞에서 이같은 모습이 담겨 있다.

 

하지만 2틀 만인 5A씨는 고소를 취하했다. A씨는 언론노출 등 2차 피해 등을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경찰은 수사를 진행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성 관련 범죄는 친고죄가 아니기 때문에 고소 여부와 상관없이 사실관계 파악을 위해 수사를 계속 진행할 수 있다.

 

경찰이 수사를 계속 진행할 경우 피해여성 A씨 조사가 끝나는 대로, 최 회장도 소환돼 조사를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