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09 (금)

  • -동두천 23.0℃
  • -강릉 27.3℃
  • 구름많음서울 24.1℃
  • 맑음대전 27.2℃
  • 구름많음대구 31.1℃
  • 맑음울산 29.5℃
  • 맑음광주 28.0℃
  • 맑음부산 25.9℃
  • -고창 26.4℃
  • 구름조금제주 26.2℃
  • -강화 19.3℃
  • -보은 27.2℃
  • -금산 26.9℃
  • -강진군 26.4℃
  • -경주시 32.3℃
  • -거제 24.4℃

정치

靑 “사드, 한·미 동맹 차원의 약속…근본적으로 바꾸려는 의도 없어”


정부는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 THAAD) 배치와 관련해 “정부는 한·미 동맹 차원에서 약속한 내용을 근본적으로 바꾸려는 의도가 없다”고 밝혔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9일 춘추관 브리핑에서 “우리 정부로서는 북한 핵·미사일에 대한 엄중한 인식 하에 사드배치 문제는 몇 가지 원칙을 갖고 다뤄나가고자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실장은 “사드는 북한의 점증하는 위협으로부터 한국과 주한미군을 보호하기 위해 결정한 것으로서 정권이 교체됐다고 해서 이 결정을 결코 가볍게 여기지 않고 미국과 계속 긴밀히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민주적, 절차적 정당성 및 투명성을 분명히 하는 가운데 국내적으로 필요한 절차를 밟아 나가고자 한다”며 “특히, 환경영향평가는 합리적이고 합법적인 방법으로 투명하게 진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무엇보다 우리의 국익과 안보적 필요를 최우선적으로 고려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정 실장은 세계 주요국 정상과의 회담과 관련해서 6월 말 한·미 정상 간 만남이 차질 없이 이뤄질 수 있돌고 준비하는 한편, 7월 초 G20 회의에서 다수의 주요국 정상들과 양자회동을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 실장은 “이번 정상회담은 양국의 신정부 출범 이후 양 정산 간 첫 번째 만남인 만큼 정상 간의 긴밀한 유대와 공고한 신뢰관계를 구축하는 매우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본다”며 “미 측은 최고의 예우를 갖춰 우리 대통령을 맞이하겠다는 계획을 분명히 했다”고 전했다.


구체적인 일정과 의제에 대해서는 “현재 외교채널을 통해 진행되고 있는 양국 간 세부 조율이 마무리 되는대로 다음 주 중 개략적인 일정과 의제 등 구체사항을 발표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한·미 동맹 발전 방향, 북핵 문제의 해결 방안, 한반도의 평화정착을 위한 공동 노력 등에 대해서 양 정상 간의 폭넓은 의견 교환이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방미에 이어 독일 함부르크에서 7월 7~8일 양일간 개최되는 G20 회의에 대통령께서 참석할 예정”이라며 “미국 외의 중국, 일본, 러시아 그리고 아시아, 유럽 등 다수의 주요국 정상들과도 양자회동을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