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30 (금)

  • -동두천 30.0℃
  • -강릉 31.9℃
  • 연무서울 30.3℃
  • 흐림대전 31.7℃
  • 구름많음대구 31.4℃
  • 구름많음울산 30.4℃
  • 소나기광주 24.1℃
  • 부산 25.8℃
  • -고창 26.9℃
  • 박무제주 26.0℃
  • -강화 25.3℃
  • -보은 30.9℃
  • -금산 30.2℃
  • -강진군 24.9℃
  • -경주시 32.1℃
  • -거제 25.4℃

정치

문준용 제보조작, 박지원에 사전보고...朴 ‘금시초문’

국민의당 진상조사단, “당시 휴대전화 비서관이 소지, 박 전 대표엔 내용전달 안해”


‘문준용 제보조작파문’ 관련, 이준서 전 최고위원이 해당제보에 대한 공식발표(5월 5일)전에 박지원 전 대표에게 관련 내용을 사전 보고한 것으로 드러났다. 다만 당 진상조사단은 박 전 대표가 보고내용을 받은 건 맞지만, 인지하지는 못했다고 잠정결론 내렸다.

김관영 국민의당 진상조사단장은 지난 29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오늘 아침 이준서씨가 5월 1일 박지원 전 대표에게 바이버로 문자를 보내 조언을 구한일이 있다고 얘기했고, 박 전 대표로부터 오후 3시쯤 자진 조사를 받겠다고 연락이 와서 구체적인 진상파악을 했다"며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김 단장에 따르면, 박 전 대표는 뒷자리가 0615로 끝나는 휴대전화와, 6333으로 끝나는 휴대전화 두 대를 소지하고 있다. 이 전 최고위원은 이유미 씨로부터 입수한 조작관련 카카오톡 캡처사진을, 그 중 한 대의 휴대폰(0615)으로 5월 1일 오후 4시32분에 전송했다. 그런데 이 전 최고위원이 자료를 보낸 휴대전화는 박 전 대표의 비서관이 소지하고 있었고, 해당 문자를 확인했지만, 박 전 대표에게는 따로 보고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김 단장은 “휴대폰을 소지했던 김영주 비서관은 5월 1일 경남 산청에 뉴미디어팀 영상촬영 관련 출장을 갔고, 거기서 당일 오후 3시 30분경 출발해 오후 7시쯤 서울에 도착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비서관은 도착 후 이준서씨가 보낸 바이버 내용을 확인했지만, 마지막 문자가 온 후 2시간 이상이 지났기 때문에 박 전 대표에게 별도로 전달하지 않았다“며 ”박 전 대표는 당일 날 제주도에 있었다“고 부연했다. 

국민의당은 현재까지 조작내용이 당 지도부에 보고되지 않았다는 쪽에 방점을 두고 있다. 그러나 관련 의혹들이 하나둘씩 새나오고 이 씨가 구속되는 등 수사에 탄력이 붙으면서, 앞으로 검찰에 불려갈 국민의당 ‘윗선’은 어디까지 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