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7.05 (수)

  • -동두천 30.7℃
  • -강릉 28.4℃
  • 연무서울 31.4℃
  • 맑음대전 31.4℃
  • 구름많음대구 30.0℃
  • 구름조금울산 25.0℃
  • 구름조금광주 29.8℃
  • 구름조금부산 24.9℃
  • -고창 28.7℃
  • 구름많음제주 27.7℃
  • -강화 27.8℃
  • -보은 31.6℃
  • -금산 30.9℃
  • -강진군 27.0℃
  • -경주시 27.4℃
  • -거제 26.6℃

금융

北 ICBM발사에 합동점검반회의, “금융시장 영향 제한적”

정부, “이상 징후 발생시, 단호하게 대응할 것”

정부는 북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발사와 성공발표가, 현재까지 금융시장에 미친 영향은 제한적이라고 평가했다.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정부는 5일 오전 기재부 이찬우 차관보 주재로 관계기관 합동점검반회의를 열어, 북한 미사일 발사가 금융시장·실물경제에 미칠 영향과 대응방향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는 기획재정부, 금융위원회, 한국은행, 금융감독원, 국제금융센터 관계자가 참석했다.  

발사당일인 전날 주가는 북한 미사일 발사 보도 이후 약보합권내에서 등락을 반복하다 전일대비 소폭 하락했고, 원/달러 환율은 글로벌 달러 강세 속에 소폭 상승했다. 

밤사이 국제금융시장은 미국독립기념일로 거래가 다소 한산했다. 원/달러 역외차액결제선물환(NDF) 환율은 안정세를 보였으며, 신용부도스와프(CDS) 프리미엄은 소폭 상승하는데 그쳤다. 

회의 참석자들은 과거 북한의 도발 때도 금융시장 등 우리 경제에 미친 영향은 일시적이고 제한적이었다는데 방점을 두고 있으면서도, 최근 통상현안이나 미국 통화정책 정상화 등 대외 불확실성이 잠재돼 있는 상황에 북한도발이 지속되고 있는 만큼 높은 경각심과 긴장감을 가지고 대응해야 한다는 데는 뜻을 같이했다.

이에 정부 등 관계기관은 긴밀한 협조체제를 유지해 북한 미사일 발사 관련 동향과 국내외 금융, 실물경제 영향 등을 실시간 모니터링하기로 했다. 정부 관계자는 “이상 징후 발생 시 비상대응계획에 따라 신속하고 단호하게 대응하기로 했다”며 “외국인 투자자, 외신, 신용평가사 등과 소통을 강화해 대외신인도와 한국 투자심리에 영향이 없도록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북한은 전날 오전 평안북도 방현 인근에서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하고, 오후 조선중앙TV 특별중대보도를 통해 대륙간탄도미사일 ‘화성-14형’을 성공적으로 발사했다고 밝힌 바 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