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7.07 (금)

  • -동두천 25.2℃
  • -강릉 26.4℃
  • 흐림서울 27.0℃
  • 흐림대전 28.0℃
  • 대구 26.8℃
  • 흐림울산 28.0℃
  • 흐림광주 29.2℃
  • 부산 25.4℃
  • -고창 30.3℃
  • 구름많음제주 31.1℃
  • -강화 26.7℃
  • -보은 28.2℃
  • -금산 27.8℃
  • -강진군 28.8℃
  • -경주시 29.6℃
  • -거제 26.1℃

정치

추미애 '머리자르기' 발언에, 野3당 십자포화

하태경 "홍준표와 팔장낄때, 오누이 덤앤더머 되기로 한건가"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 바른정당 등 야3당이,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의 '머리자르기' 발언을 놓고 맹공에 나섰다.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7일 원내대책회의에서 "국민의당이 추 대표의 '머리 자르기' 발언에 반발해 국회 일정 보이콧을 선언했다"며 "독선과 독주, 협치 파기, 국회 무시 행태로 오만한 권력을 취한 정부 여당에 전적인 책임이 있다"고 비판했다.

박주선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비상대책위 회의에서 "추미애 민주당 대표의 진정성 있는 사과와 대표직 사퇴를 강력히 요구한다"며 "민주당은 협치를 해 낼 자세와 능력을 갖춘 새로운 대표를 내놔라. 책임있는 조치를 취해야 국회 정상화를 검토할 수 있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추 대표를 향해 "협치에 앞장서도 부족한 사람이 판을 깨는 언행을 하고있어 걱정"이라고 꼬집었다. 하태경 바른정당 최고위원도 같은 자리에서 "추 대표가 며칠 전 홍준표 한국당 대표와 팔짱 낄 때 오누이 덤앤더머가 되기로 한 것인지 묻고 싶다"며 "추 대표는 더 이상 문재인 정부의 발목을 잡지 말라. 한국당 돕겠다는 엑스맨이 아닌가 의심이 될 정도"라고 비꼬았다.

추 대표는 전날 MBC 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단독범행이라고 믿는 국민은 거의 없다시피 하다"며 "박지원·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씨 특혜채용 의혹 제보 조작을) 몰랐다고 하는 것은 머리 자르기다, 꼬리 자르기가 아니다"라고 비난했고, 국민의당은 이에 반발해 국회 일정 보이콧을 선언한바 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