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7.07 (금)

  • -동두천 26.2℃
  • -강릉 25.4℃
  • 서울 28.2℃
  • 흐림대전 29.3℃
  • 흐림대구 29.0℃
  • 흐림울산 27.4℃
  • 흐림광주 29.6℃
  • 흐림부산 25.7℃
  • -고창 29.8℃
  • 구름많음제주 29.1℃
  • -강화 26.1℃
  • -보은 28.3℃
  • -금산 28.9℃
  • -강진군 29.0℃
  • -경주시 28.0℃
  • -거제 26.6℃

정치

국민의당, 추미애 민주당 대표 사과·사퇴 요구…국회일정 보이콧 선언


국민의당이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머리 자르기’ 발언과 관련해 추 대표의 사과와 대표직 사퇴 등의 조치를 요구하며 국회 보이콧을 선언했다.


국민의당은 7일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국민의당은 연일 계속되는 추미애 민주당 대표의 발언을 상생과 협치의 근간을 허물어뜨리는 망언이자 ‘국민의달 죽이기’의 음모로 규정하며 이를 강력히 규탄한다”는 내용의 결의문을 채택했다.


국민의당 의원들은 결의문을 통해 “그동안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대승적인 결단을 내리면서 협치를 주도해왔다. 문재인 정부의 실패는 국민의 실패이자 동시에 국민의 고통이라는 견지에서 내외의 갖은 조롱과 비아냥 속에서도 협치를 위한 고심어린 결단을 내려왔던 것”이라며 “하지만 여당의 대표는 공개적으로 국민의당을 ‘범죄집단’으로 규정하면서 우리가 내미는 협치의 손길을 범죄집단 낙인찍기로 응답했다. 더 이상 야당의 협조도, 정상적 국정운영을 위한 협치도 필요 없다는 명백한 뜻으로 받아들일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더구나 검찰수사가 마무리돼가는 시점에서 여당 대표의 이름으로 검찰에 수사지침을 내리는 것도 모자라 아예 결론까지 제시하고 있다”며 “이는 과거 보복정치를 일삼은 박근혜 정부의 김기춘, 우병우와 하나도 다를 것이 없다”고 반발했다.


그러면서 추 대표의 사퇴와 사과를 요구하며 향후 국회일정에 협조할 수 없다는 뜻을 분명히했다.


국민의당은 “추미애 대표의 진정어린 사과와 대표직 사퇴를 요구하며 납득할만한 조치가 있을 때까지 국회일정에 협조할 수 없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