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7.13 (목)

  • -동두천 31.1℃
  • -강릉 36.3℃
  • 연무서울 30.8℃
  • 구름조금대전 31.2℃
  • 맑음대구 34.9℃
  • 맑음울산 30.9℃
  • 구름조금광주 32.0℃
  • 맑음부산 26.6℃
  • -고창 30.6℃
  • 구름많음제주 28.6℃
  • -강화 27.4℃
  • -보은 31.0℃
  • -금산 31.0℃
  • -강진군 29.5℃
  • -경주시 37.7℃
  • -거제 29.7℃

정치

文대통령 “인사는 인사대로, 추경은 추경대로 논의해 달라”

13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수석·보좌관회의 열려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송영무 국방부장관 등의 임명문제가 일자리 추가경정예산안과 연계돼 난항을 겪고 있는 상황에 안타까움을 표하면서 “국회에 다시 한 번 요청 드린다. 인사는 인사대로 추경은 추경대로 논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새 정부가 출범한 지 오늘로 65일이 됐다. 국민의 선택을 받은 정부로써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열심히 달리고 싶지만, 일할 조직도 예산도 가로막혀 있어서 참으로 답답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 통계청이 발표한 ‘6월 고용동향’을 언급하며 “청년실업률이 18년 만에 최고를 기록했고, 체감실업률로는 청년 4명 중 한 명이 백수라고 한다. 정말 어깨가 무겁고 대통령으로서 국민 여러분께 면목이 없다”며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팔을 걷어 부치는 것은 정치권 모두가 함께 해야 할 책무”라고 강조했다.

그는 “좋은 일자리 창출을 위한 더 좋은 방안이 야당에 있다면 제시해주시고, 여야 간에 협의해주기 바란다”며 “더는 지체할 시간이 없다. 정부와 국회, 여야가 손잡고 일자리가 없어 고통받는 국민에게 손을 내밀어야 할 때”라고 힘주어 말했다.

그는 이어 “지금 서울과 경기, 부산·충남·경북·전북·울산 등 여러 지방자치단체에서 중앙정부의 추경과 연계해 자체추경을 편성해 심의하거나 통과를 시켰는데 중앙정부의 추경이 제때 되지 않으면 지자체의 추경집행도 상당부분 할 수 없게 되거나 많은 어려움이 생긴다”며 “일자리 추경이 늦어지면 늦어질수록 그 효과는 반감될 것이고, 국민들의 고통이 더 커질 뿐”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어떤 이유에서건 정치적 문제로 국민이 희생되는 일은 절대로 없어야 한다”며 “국민이 선택한 정부가 국민을 위해 일할 수 있도록 협조해주시길 다시 한 번 간곡하게 요청 드린다”고 덧붙였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