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7.15 (토)

  • -동두천 26.3℃
  • -강릉 31.8℃
  • 흐림서울 25.8℃
  • 대전 26.3℃
  • 흐림대구 27.0℃
  • 구름많음울산 30.8℃
  • 흐림광주 26.4℃
  • 구름많음부산 29.1℃
  • -고창 25.8℃
  • 흐림제주 30.3℃
  • -강화 25.0℃
  • -보은 25.7℃
  • -금산 25.7℃
  • -강진군 28.2℃
  • -경주시 31.7℃
  • -거제 29.3℃

정치

검찰, ‘문준용 조작제보 부실검증’ 김인원 前 부단장 재소환

김인원 “카톡 내용 너무 정교해 의심조차 못했다”

‘문준용 제보조작’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대선 당시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캠프 공명선거추진단(이하 추진단) 부단장이던 김인원 변호사를 15일 재소환 했다.



김 변호사는 이날 오전 서울남부지검에 출석해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20년 검사를 했고, 변호사로 7년여 활동했지만 녹취록과 카톡이 조작된 사건은 한 번도 경험하지 못했다”며 “제보자가 육성공개를 동의한데다 카카오톡 내용도 너무 정교해 의심조차 못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사건에 대해 “지금도 이준서 전 최고위원이 저희(추진단)에게 허위라는 사실을 알고 녹취록과 카카오톡 내용을 전달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이유미씨 단독범행이라는 쪽에 무게를 두면서, 윗선개입은 부인했다.

이어 “저희(추진단)가 5월 4일 제보 받을 당시 김성호 수석부단장이 ‘기자들에게 공표하려면 적어도 (제보자) 전화번호라도 줘야 한다’고 이준서 전 최고위원에게 요구했다”며 “그런데 이 전 최고위원이 ‘전화를 하게 되면 협조를 받을 수 없으니 이메일을 주겠다’고 말해 이메일 주소를 받아 기자대표단에 제공했고, 기자대표단에 한 기자가 육성공개자에게 질의서를 보낸 것으로 안다. 그러나 제보자는 수신 확인만 하고 응답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만약 그 제보자가 본인이 아니라면 질의서를 보고 반박하는 내용을 보냈을 텐데, 전혀 답이 없는 것을 보고 제보자가 맞다는 확신을 했다”며 “파급효과가 너무 커서 제보자가 이후 잠적한 것으로 이해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우리 검증팀(추진단)은 수사기관이 아니다”라며 “허위사실 공표가 되려면 문준용씨가 특혜 취업을 했는지부터 따져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변호사는 지난 5월 5일 추진단 수석부단장을 맡았던 김성호 전 의원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이 전 최고위원으로부터 입수한 제보를 폭로했다. 이후 해당 제보의 진위를 둘러싼 공방이 거세지자 이틀 뒤인 7일에도 김 전 의원과 함께 2차 기자회견을 열어 제보가 진짜라는 취지로 발언하기도 했다. 

검찰은 김 변호사와 김 전 의원이 제보가 조작됐거나 허위일 가능성을 인식했는데도 진위를 확인하려는 노력을 하지 않아 허위사실 공표 혐의가 인정된다고 판단하고 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