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7.17 (월)

  • -동두천 27.8℃
  • -강릉 33.1℃
  • 구름많음서울 28.1℃
  • 천둥번개대전 24.1℃
  • 천둥번개대구 32.1℃
  • 흐림울산 32.6℃
  • 광주 24.4℃
  • 흐림부산 28.5℃
  • -고창 23.7℃
  • 흐림제주 31.9℃
  • -강화 25.8℃
  • -보은 24.1℃
  • -금산 22.3℃
  • -강진군 ℃
  • -경주시 33.0℃
  • -거제 28.3℃

이슈

청와대, 朴 정부 문건 추가 발견 … ‘블랙리스트’ ‘위안부 합의’ ‘세월호’ 등

총1361건, 254개 문건 분석 마쳐


 

청와대가 지난 14일 민정비서관실에서 지난 정부의 자료를 발견한 이후, 오늘(17) 정무수석실에서 잠겨진 캐비넷에서 다량의 문건들을 발견해 현재 분류 작업중에 있다고 밝혔다.

 

박수현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청와대는 문건과 관련해 추가로 발견되는 내용들이 있다면 그때그때 즉시 보고하고, 발표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면서 이번에 발견된 문서들은 정부의 정책조정수석실 기획비서관이 201532일부터 2016111일까지 작성한 254건의 비서실장 주재 수석비서관회의 결과를 비롯해 총 1,361건에 달한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이 254개의 문건에 대한 분류와 분석을 끝냈고, 나머지 문건에 대한 작업을 진행 중에 있다고 덧붙였다.

 

박 대변인은 “254개의 문건은 비서실장이 해당 수석비서관에게 업무 지시한 내용을 회의 결과로 정리한 것이라면서 문서 중에는 삼성 및 문화계 블랙리스트 관련 내용, 현안 관련 언론 활용 방안 등이 포함돼 있고, 위안부 합의, 세월호, 국정교과서 추진, 선거 등과 관련해 적법하지 않은 지시사항이 포함돼 있어 지난 714일 민정비서관실 발견 문건 조치 절차와 같이 특검에 관련 사본을 제출할 예정이며 원본은 대통령기록관에 이관 조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