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04 (금)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사회

신고리 원전 건설 찬·반 팽팽…“중단” 42% vs “계속” 40%


신고리 원자력발전소 5·6호기 건설 중단과 관련한 국민들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정부가 공론화 작업을 진행 중인 가운데, 건설 중단과 건설 재개가 팽팽하게 맞서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4일 한국갤럽이 전국 성인 남·녀 1,004명을 대상으로 지난 1~3일 여론조사(신뢰수준 95%, 표본오차 ±3.1%p)를 실시한 결과 신고리 원전 5·6호기 건설을 ‘계속해야 한다’는 응답은 전체의 40%, 건설을 ‘중단해야 한다’는 42%인 것으로 조사됐다.


두 의견이 오차범위 안에서 박빙인 것이다.


신고리 원전 5·6호기 건설 찬성 및 반대는 특히 성별과 연령대 등에 따라 확연한 차이를 보였다.


먼저 남성은 ‘계속해야 한다’ 50%, ‘중단해야 한다’ 38%로 신고리 5·6호기 건설에 찬성하는 의견이 더 많은 반면, 여성은 각각 29%, 49%로 반대 의견이 더 많았다.


연령별로는 젊을수록 새 원전 건설에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9~29세(계속해야 한다 26%, 중단해야 한다 58%), 30대(계속해야 한다 23%, 중단해야 한다 61%), 40대(계속해야 한다 32%, 중단해야 한다 53%)는 과반 이상이 새 원전 건설에 반대했지만, 50대(계속해야 한다 50%%, 중단해야 한다 28%), 60대 이상(계속해야 한다 59%, 중단해야 한다 17%)에서는 찬성 의견이 과반을 넘었다.


지지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정의당 지지자 각각 56%, 65%가 새 원전 건설을 중단해야 한다고 응답했고, 자유한국당·바른정당 지지자 각각 49%, 76%가 새 원전 건설을 계속해야 한다고 답했다.


이념성향별로는 보수층에서는 ‘계속해야 한다’ 61%, ‘중단해야 한다’ 28%, 진보층에서는 각각 26%, 57%, 중도층은 39%, 44%였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