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11 (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사회

올해 조선업 사망사고, 100% 하청노동자로 드러나

이정미 정의당 의원, 조선업 300인 이상 사업장 사망사고 현황자료 공개



조선업 사업장에서 발생한 사망사고 현황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해 사망한 노동자 12명 전원이 하청노동자로 밝혀졌다.

 

이정미 정의당 의원이 고용노동부로부터 제출받아 11일 공개한 조선업 300인 이상 사업장별 사망사고 자료에 따르면, 올해 삼성중공업 크레인사고로 6(51), STX 조선해양 화재사고 4(820), 현대중공업 1, 대우조선해양 1명 등 12명의 사망사고가 발생했고, 고인들은 모두 하청노동자였다.

 

이 의원은 지난 2014년부터 2016년까지 발생한 사고와 비교했을 때, 올해는 사고 사업장 수가 줄긴 했지만 사고가 대형화하고 하청노동자의 위험이 전혀 개선되지 않은 것이어서 사후 대책에 우선하여 사고예방을 위해 원청 책임을 강화하는 제도적 개선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지난 2014년 이후 원청노동자 대비 하청노동자 사망비율은 201494%(16명중 15명이 하청노동자) 2015100%(17) 201675%(20명중 15)를 보이고 있다.

 

이 의원은 또 사고대형화 이면에는 특히 대규모사업장이 안전예방 조치미흡 뿐만 아니라, 사고 후 하청노동자에 대한 경제적, 정신적, 도의적 책임을 방기하고 있다중대재해 사고책임에 대해 징벌적 손해배상뿐만 아니라 처벌강도도 현재보다 높여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최근 발생한 STX 조선해양의 하청 노동자들은 법으로 금지된 다단계하청 구조의 물량팀원들인 것으로 드러난 바 있는데, 이 사실은 노동조합이 밝혀냈다사고 발생 후, 업체는 감독에 응하는 과정에서 회사 측 의견을 제시하고 있는 반면 노동자들은 그렇지 못하기 때문에 빠르고 정확한 감독결과를 보장하기 위해서 산업안전보건 근로감독관 집무규정상 근로자대표 또는 명예산업안전 감독관을 감독과정에 참여시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