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22 (목)

  • -동두천 2.8℃
  • -강릉 1.1℃
  • 흐림서울 1.5℃
  • 대전 1.0℃
  • 대구 2.1℃
  • 울산 1.8℃
  • 흐림광주 2.4℃
  • 흐림부산 3.7℃
  • -고창 1.7℃
  • 흐림제주 5.8℃
  • -강화 2.6℃
  • -보은 0.8℃
  • -금산 0.3℃
  • -강진군 2.6℃
  • -경주시 1.6℃
  • -거제 3.7℃
기상청 제공

정치

‘헌정사상 최초’ 김이수 헌재소장 인준안 국회부결, 찬성표 2표 부족

찬성 145 vs 반대 145표로 가부동수...부결에 국민의당 한몫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이 결국 국회 본회의에서 부결됐다. 

국회는 11일 김 후보자 임명동의안에 대한 무기명 투표를 실시했지만, 재석 293명 가운데 찬성 145표, 반대 145표, 기권 1표, 무효 2표로 가결 정족수(147표)를 넘기지 못해 부결 처리했다. 찬성표가 2표만 더 있었다면 출석인원의 과반이 넘어 임명동의안이 통과될 수 있었다는 얘기다. 

표결에 부쳐진 임명동의안이 부결된 건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이번이 처음이다. 또 헌법재판소장 임명동의안이 국회를 통과하지 못한 것도 헌정사상 처음 있는 일이다.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 등이 반대하고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 등이 찬성하는 상황에서, 캐스팅보트를 쥐고 있다고 평가받던 국민의당 의원 40명 중 18명은 찬성표를 행사했어야 임명동의안이 통과되는 시나리오였다. 그러나 실제 투표에서는 국민의당에서 상당수 반대표가 나온 것으로 풀이된다.

이념 편향성, 군 동성애 옹호 등 각종 구설수에 올랐던 김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이 부결됨에 따라 헌재소장 공백은 당분간 장기화될 전망이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