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28 (토)

  • -동두천 27.1℃
  • -강릉 27.1℃
  • 박무서울 28.5℃
  • 박무대전 27.6℃
  • 소나기대구 27.0℃
  • 박무울산 26.1℃
  • 맑음광주 27.2℃
  • 구름많음부산 27.2℃
  • -고창 25.1℃
  • 맑음제주 27.6℃
  • -강화 26.0℃
  • -보은 25.6℃
  • -금산 26.4℃
  • -강진군 26.4℃
  • -경주시 26.5℃
  • -거제 28.7℃
기상청 제공

공연


이화와 만나는 세계적인 소프라노, 조수미


이화여자대학교 의료원의 새 병원인 이대서울병원의 성공적 건립을 위한 조수미 콘서트가 개최된다.

 

이번 무대는 지난해 국제무대 데뷔 30주년을 맞은 세계적인 소프라노 조수미와 주목받는 젊은 지휘자 최영선, 프라임 필하모닉오케스트라가 함께한다. 세계 최고의 하모니시스트 박종성 은 특별 출연한다.

 

프라임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오페라 '루슬란과 루드밀라' 서곡 연주를 시작으로 조수미는 오페라 '로미오와 줄리엣' '줄리엣의 왈츠', 오페레타 '유쾌한 미망인' '빌랴의 노래', '꽃구름 속에' 등을 부르고 박종성은 'Love Story'를 연주한다.

 

오케스트라의 'Itaian Melody' 연주와 조수미의 'Ah! Vous Dirais-je, maman' 열창에 이어 다시 오케스트라의 오페라 '삼손과 데릴라' '바카넬' 연주와 함께 1부가 마무리된다.

 

2부는 좀 더 대중적인 음악으로 마련된다. 오케스트라의 '아리랑 판타지'를 시작으로 조수미 가 '선구자', '울산 아가씨', '가고파'를 열창하고, 박종성의 'Toledo' 연주와 함께 조수미는 오페라 '보헤미안의 소녀' '난 대리석 궁전에 사는 꿈을 꾸었네''밤새도록 춤출 수 있다면', 오페라 '호프만의 노래' '인형의 노래'를 끝으로 콘서트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공연 관련 자세한 사항은 공연 홈페이지(http://www.콘서트1029.kr)에서 확인하면 된다.

 

한편, 이번 행사는 우리나라 최초의 여성을 위한 전문 병원인 '보구여관(普救女館)' 설립 130주년을 기념해 'Women, Change in the World!'란 주제로 개최되며 일정은 오는 1029일 오후 5, 장소는 이화여자대학교 대강당이다.

 


배너
배너


배너


정부, 긴급폭염대책본부 운영…"폭염은 계속될 재난"
기록적인 폭염이 계속되면서 사망자까지 발생하는 가운데 정부가 긴급폭염대책본부를 운영하기로 했다. 행정안전부는 27일 청와대 위기관리센터와 중앙부처 및지방자치단체가 참여한 폭염대책 일일상황점검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이에 따라 지금까지의 과(課) 단위 대응체계를 재난관리실 차원의 긴급폭염대책본부로 확대 운영된다. 김부겸 행안부 장관은 또 폭염피해 최소화를 위한 현장점검 강화와 독거노인, 노숙인, 쪽방촌 등 취약계층 보호를 위해 노인돌보미, 지역자율방재단 및 관련 시민단체의적극 활용, 열대야에 따른 무더위 쉼터 운영시간을 연장 등을 지시했다. 또 농·어촌, 실외작업장 등 취약지역에서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관리할 것을 강조했다. 아울러 김 장관은 오는 30일 서울시 용산구 쪽방촌과 노숙인 무더위쉼터를 방문해 폭염 취약 계층에 대한 대책을 직접 점검하고 국민들의 목소리도 들을 예정이다. 김 장관은 "폭염은 앞으로도 계속될 재난의 유형으로 정부의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하다"며 "다른 재난과 마찬가지로 폭염 역시 사회적 약자를 먼저 공격하는 만큼, 관련부처와 지자체는 쪽방촌 거주민, 독거노인, 어린이 등 재난취약계층의 입장에서 인명피해 방지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