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3 (수)

  • -동두천 -6.6℃
  • -강릉 1.1℃
  • 맑음서울 -5.6℃
  • 맑음대전 -2.0℃
  • 맑음대구 0.0℃
  • 맑음울산 0.5℃
  • 맑음광주 -0.3℃
  • 맑음부산 1.6℃
  • -고창 -1.4℃
  • 구름많음제주 3.9℃
  • -강화 -5.5℃
  • -보은 -3.1℃
  • -금산 -2.4℃
  • -강진군 0.4℃
  • -경주시 0.0℃
  • -거제 2.2℃
기상청 제공

사회

문체부, 고위직 54명 중 여성은 한 명도 없어


최근 5년 간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 3급 이상 고위직 간부는 46명에서 54명으로 증가했지만 모두 남성으로 채워져 여성 고위직 가뭄 현상이 계속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문체부가 국회 교육문화관광체육위원회 김병욱 의원(사진/ 성남시 분당을)에게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 7월말 기준 현재 일반직 기준 문체부 본부 소속 고위공무원단 33명과 321명 등 고위직 54명 중에 여성은 한 명도 없었다.


2013년 고공단이 25, 3급이 21명이었던 데 비하면 5년 새 17.4%가 증가하였지만 2014년을 제외한 4년 동안 여성은 단 한 명도 임명된 적이 없었다. 부서장 및 중간관리자도 정도의 차이가 있지만 남성 중심이기는 마찬가지이다


본부 소속 4(121)5(277) 중 여성 비율은 33.1%35%로 셋 중 하나만 여성 몫인데 반해, 하위직으로 갈수록 여초 현상이 두드러져 6급 이하(435)에서는 여성이 53.8%를 차지했다.


문체부 소속 18개 기관에서도 6급 이하 52.1%, 537.0%, 420.4%, 310%로 고위직으로 갈수록 여성 비율이 감소하는 고위직 남성, 하위직 여성현상이 비슷한 추세로 나타났다. 다만 본부에 비해 고위직 여성 비율이 높고, 기관장 일부가 여성으로 임명돼 고위 공무원단 26명 중 여성이 6명을 차지했다.


한편 2013년과 비교하면 본부의 여성 비율이 49.5%, 57.7% 각각 증가하여 중간관리자 층에서 여성의 비중은 점차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속기관에서도 44.3%, 58.8%가 각각 증가하였고, 2015년부터 3급 여성 공무원 1명이 유지되고 있다.


20177월 말 현재 본부와 소속기관을 포함한 전체 문체부 공무원(2,792) 중 여성 비중은 45.9%, 6급 이하 52.5%, 532.9%, 427.2%, 33.2%, 고위공무원단 10.2%를 각각 기록했다.


김 의원은 세상의 절반을 차지하는 여성을 고위직에서 찾아볼 수 없는 현실을 개선하지 않고 선진국으로 갈 수는 없다며 현 정부의 공공부문 여성대표성 제고 정책을 문체부에서부터 앞장서서 실현할 수 있도록 실직적인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