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3 (수)

  • -동두천 -4.3℃
  • -강릉 2.2℃
  • 맑음서울 -4.9℃
  • 맑음대전 0.5℃
  • 맑음대구 1.5℃
  • 맑음울산 2.5℃
  • 맑음광주 1.1℃
  • 맑음부산 3.9℃
  • -고창 -0.4℃
  • 흐림제주 3.8℃
  • -강화 -4.7℃
  • -보은 -1.3℃
  • -금산 -0.3℃
  • -강진군 2.1℃
  • -경주시 1.5℃
  • -거제 3.7℃
기상청 제공

정치

野3당, ‘571돌 한글날’ 축하메시지와 함께 文정부 ‘적폐청산’ 맹비난

“세종대왕 애민정신 본받아야”


야3당은 9일 ‘571돌 한글날’을 맞아 축하메시지를 전하면서도 세종대왕의 정치철학에 빗대 정부여당의 ‘적폐청산’ 프레임을 맹비난했다. 

강효상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오늘은 세종대왕께서 한글을 세상에 반포하신지 571주년이 되는 한글날”이라며 “한글은 세계에서 가장 우수한 문자로 세종대왕의 애민정신이 담겨있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여당은 적폐청산이라는 미명 하에 전전정부에게까지 정치보복을 자행하는 일도 서슴지 않고 있는데 이러한 행태는 한글창제에 담겨있는 애민, 소통, 화합의 정신과는 거리가 멀다”며 “자유한국당은 세종대왕의 애민정신을 본받아 천하대란의 위기를 극복하는데 모든 노력을 경주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행자 국민의당 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통해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한글의 우수성, 과학성, 독창성이 더 자랑스러워지는 오늘”이라며 “세계적 문화유산인 한글에 담긴 고귀한 정신을 되새기며, 한글다운 한글을 사용하기 위해 다함께 노력해야 하지만 더욱 중요한 것은 한글창제에 담긴 세종대왕의 마음”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어려운 민생에 불안한 안보까지 국민은 힘들고 아프다. 국민의 삶과 내일을 생각했던 세종대왕의 애민정신처럼 진정 국민을 위하고 대한민국의 내일을 준비하는 정치가 절실하다”며 “정부와 정치권은 적폐, 신적폐 논란으로 시간을 허비할 것이 아니라 잘못된 것은 고치고, 인정할 부분은 인정하면서 대한민국의 미래와 국민의 삶을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달라”고 촉구했다. 

전지명 바른정당 대변인도 같은 날 논평에서 “세종대왕께서 한글을 창제하신 것은 수평적으로는 백성들 간의 소통의 답답함을 해소시켜주고, 수직적으로는 임금과 백성들 간 소통의 고속도로를 뚫어 주기 위한 수단이었다. 언어가 가장 중요한 소통의 수단이기 때문”이라며 “정치권 전체가 막말과 적폐 청산 정쟁에만 매몰돼 있는 오늘날, 세종대왕께서 보여주신 소통과 헌신의 정치철학이 담긴 ‘한글정신’을 배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