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23 (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정치

김선동, “산업은행 대우건설 매각 손실 1조 예상, 아무도 책임 안 져”

 

자유한국당 김선동 국회의원(서울 도봉구을, 정무위)은 한국산업은행이 현재 주가 7천원 수준에서 대우건설 매각을 하게 되면 최대 13,323억원의 손실이 발생하게 되는데, 구조조정 실패와 손실에 대해서 아무도 책임지는 사람이 없다고 23일 밝혔다.

 

한국산업은행은 지난 1013일 메릴린치와 미래에셋대우를 공동주관사로 선정해 대우건설 매각공고를 내고 산업은행이 보유하고 있는 지분 50.75%를 전량 매각하겠다고 밝혔다.

 

산업은행은 사모펀드를 조성해 20101주당 11,123원에 1조원, 20111주당 18,000원에 21,785억원 등 총 31,785억원을 투입해 211백만주의 지분을 취득했다.

 

결과적으로 1주당 평균 15,000원에 대우건설 지분을 취득해 이번 매각에서 주식 가격과 경영권프리미엄 가격을 어떻게 정하느냐에 따라서 손수익 여부가 결정될 전망이다.

 

그런데 현재 대우건설 주가는 최근 3개월간 최저 6,760, 최고 8,320원 등 7천원대에서 등락을 거듭하고 있어 경영권 프리미엄을 고려하더라도 큰 손실이 불가피하다.

 

김선동 의원실에 따르면 매각 주가를 기준으로 시뮬레이션을 해 본 결과, 경영권 프리미엄 25%를 붙여도 1주당 7,000원으로 매각하면 13,323억원의 손실이 예상되고, 1주당 8,000원으로 매각이 성사된다고 해도 1685억원의 손실이 날 것으로 분석됐으며, 산은이 희망하는 12,000원에 매각돼야 1,448억원의 수익이 나는 구조로 나타났다.


김선동 의원실은 현재 주가흐름으로는 투자 당시 주가 15,000원에는 근처에도 못가고 있고, 산은이 희망하는 12,000원도 말 그대로 희망사항으로 남을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1조원대 손실은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했다.


대우건설의 최근 3년간 당기순이익은 20151,088억원에서 2016년은 7,620억원이었고 올해 상반기 3,227억원으로 개선되었지만 부동산 경기 하락과 국내 건설사의 해외공사 실적 감소 추세 등 매각 여건이 좋은 것도 아니다.


산업은행은 대우건설 매각에 따른 손실은 이미 손실처리를 해 산은 재무구조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아 인수자가 나타나면 손실을 감수하고 매각을 강행하겠다는 입장이다.


김선동 의원은 산은이 정책자금을 투입해 인수한 대우건설인데 1조원 규모의 매각손실이 나도 구조조정 실패에 대해서 아무도 책임지는 사람이 없다는 것은 국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 “대우건설 매각에 해외투자자들이 관심을 보이고 있다지만 기술유출도 고려할 필요가 있고, 저가로 매각됐을 때 국부유출이라는 비난 여론이 커질 수 있어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