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26 (목)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기업

한수원, 컨트롤타워 부재로 원전 안전관리 ‘따로따로’

평시 ‘안전처’ 사고 시 ‘위기관리실’ 해체 시 ‘원전사후처’

원자력 안전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은 나날이 늘아가고 있는 반면,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의 방사선 안전관리 조직체계는 분리·축소하는 방향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26일 박재호 더불어민주당 의원(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이 한수원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한수원 내 방사선 안전관리 조직체계는 2003년 방사선 안전실이 컨트롤타워 역할을 했으나 지속적으로 분리·축소돼 현재는 3개 조직으로 분산돼 있다.



2003년에는 방폐물 관리와 방재·방사선 안전업무가 방사선 안전실에 통합돼 있었지만, 2009년 방사선 안전팀과 방재대책팀으로 분리됐다. 2011년 후쿠시마 사태 후 한수원은 위기대응능력 강화라는 명분으로 위기관리실을 방재대책팀 산하로 신설·편입했다.



이는 한수원의 평시 방사선 관리는 안전처가 맡고 사고 시에는 위기관리실에서 담당한다는 의미라고 박 의원은 지적했다.


게다가 고리1호기처럼 폐로 원전 해체 시 전담조직인 원전사후관리처도 방재업무를 하고 있어 한수원의 방사선 업무는 세 개로 나눠져 있는 상황이다.


미국, 캐나다 등은 원자력 발전사의 본사 또는 원전본부 산하에 통합된 방사선 안전조직을 운영하고 있어 독립성 확보는 물론이고 업무 전문성과 효율성이 높은 것과 대조적이다.


박 의원은 “우리의 경우 다수호기 집중으로 인한 대형 원전사고 발생가능성이 높은 만큼 방사선 안전관리 업무를 전담하는 컨트롤타워를 마련해야 한다”며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 시민참여단이 건설재개 보완조치로 제안한 원자력 발전 안전강화 문제, 사용 후 핵 연료 해결방안 마련 등도 한수원이 적극적으로 수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