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28 (토)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정치

‘쪼개기 증여논란’...홍종학 중기부 장관 후보자 관련 바른정당 “인식·관점 문제많아우려”

‘현대차 망하는건 시간문제’ ‘명문대학 나오지 않으면 근본적 소양 없어’...“충격적”

바른정당은 28일 중학생 딸에게 8억 원 상당의 상가 지분을 증여한 사실 등으로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중소벤처기업에 관한 어떤 연관성도 찾기 어려울 뿐만 아니라 인식이나 관점까지 문제가 많은 사람이라 참 우려스럽다”고 지적했다.



이종철 바른정당 대변인은 이날 오전 논평을 통해 “홍 후보자에 대한 우려가 확산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변인은 “부의 대물림을 격렬하게 비판하던 사람이 초등학생 자녀에게 할머니 소유 거액의 부동산을 쪼개기 증여한 사실에 국민은 허탈하다”고 질책했다.


그는 “(홍 후보자의) ‘현대자동차가 망하는 건 시간문제’라는 편향된 재벌관과 특정 지역 비하 발언도 논란이 되고 있다”며 “(홍 후보자는) ‘대구 경제는 살아나지 않는다’, ‘대구는 새누리당이 바뀌든지 해야 하는데 그럴 가능성이 없다’, ‘대구 시민들이 바뀌든지 해야 하는데 그것도 어렵다’며 지역 비하 발언을 서슴지 않았다”고 비난했다.


이어 그는 “과거 저술에서는 그릇된 학벌주의와 물질주의, 삐뚤어진 중소기업관이 심각하다”며 “(홍 후보자는) ‘행복은 물질적 풍요에 따르고 다시 물질적 풍요는 성적순으로 배분된다는 생각이다. 행복이 성적순이 아니라는 것은 하얀 거짓말’이라고 적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중소벤처기업부를 맡기기에는 결정적으로 맞지 않은 인식도 많다”며 “‘한국에서는 좋은 대학에 들어가지 못한다면 빌 게이츠가 될 수 없다’, ‘명문대학을 나오지 않으면 근본적인 소양이 없기 때문에 중소기업으로 성공해도 근본적인 한계가 있다’는 이야기를 버젓히 한다는 것 자체가 참 충격적”이라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이런 낡은 사고와 그릇된 관점을 가진 사람이 쓰나미 같이 밀려오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중소기업을 어떻게 키워낼 수 있을지 한숨이 나온다”며 “블라인드 채용 등 학벌·스펙 타파가 문재인 정부 국정 기조인데 이에도 정면으로 반한다”고 부연했다.


홍 후보자의 국회 인사청문회가 내달 10일로 예정된 가운데 전·현직 국회의원은 낙마하지 않는다는 의원불패 신화가 이번에도 이어질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