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30 (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사회

고등학생 40% 6시간 수면 못해


우리나라 고등학생 10명 가운데 4명은 하루 6시간 이내 수면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교육부가 전국 765개 표본학교 학생 82883명을 대상으로 20164~9월 조사한 자료에 따르면 하루 6시간 이내 수면 율은 초등학생 3.04%, 중학생 12%로 나타났다. 반면 고등학생은 43.91%가 하루 6시간 수면을 하지 못한다고 답했다.

 

성별로 나눠보면 남자 고등학생의 6시간 이내 수면 비율은 35.6%인데 비해 여자 고등학생은 절반 이상인 52.99%로 나타났다.

 

지역별로 하루 6시간 이내로 수면을 취하는 고등학생의 비율은 대전이 61.61%(남학생 59.67%·여학생 63.73%)로 가장 높았다. 다음은 경북 50.45%, 부산(49.21%), 서울(48.90%), 제주(48.56%) 순이었으며, 인천은 가장 낮은 34.49%(남학생 20.93%, 여학생 49.26%)로 나타났다.

 

6시간 이내 수면 비율은 여학생이 높았지만 제주지역만 유일하게 6시간 이내로 자는 남학생의 비율(48.93%)이 여학생(48.16%)보다 소폭(0.77%포인트) 높았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김병욱 의원(사진)은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2016년 학생 건강검사' 결과를 밝히며 "학업과 입시에 대한 부담으로 고등학생 절반 가능이 6시간 이하의 수면을 하는 것이 안타까운 우리의 교육현실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청소년기에 수면이 부족하면 건강은 물론 학업 성적과 주의력에도 오히려 좋지 않을 수 있기에 자정까지 운영하는 무리한 야간자율학습이나 의무적 0교시 운영 등은 가급적 자제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