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3 (수)

  • -동두천 -9.3℃
  • -강릉 -1.3℃
  • 맑음서울 -6.6℃
  • 맑음대전 -4.6℃
  • 맑음대구 -0.9℃
  • 맑음울산 -1.4℃
  • 맑음광주 -2.1℃
  • 맑음부산 -0.2℃
  • -고창 -3.1℃
  • 구름많음제주 3.1℃
  • -강화 -7.0℃
  • -보은 -6.3℃
  • -금산 -6.4℃
  • -강진군 -1.5℃
  • -경주시 -1.8℃
  • -거제 1.2℃
기상청 제공

정치

국정원 특활비 상납의혹 관련 민주당 “박 前 대통령이 직접 용처 밝혀야”

“돈 준 이병호는 박 전 대통령의 지시를, 돈 받은 안봉근·이재만은 박 전 대통령에 전달을 말하고 있어”

더불어민주당은 박근혜 정부 당시 국가정보원이 특수활동비 수십억 원을 청와대에 상납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박 전 대통령에게 직접 용처를 밝히라며 압박하고 나섰다.



제윤경 원내대변인은 19일 서면브리핑을 통해 “국정원 특수활동비 상납에 대해 박근혜 전 대통령 직접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제 원내대변인은 이어 “박근혜 정부 시절 국정원장 2명이 구속됐고, 지금까지 알져진 40억 원 외에 용처가 명확치 않은 30억 원에 대해서도 검찰이 추적 중”이라며 “국민들은 박 전 대통령 시절 국정원과 청와대의 검은 커넥션이 어디까지인지, 또 그 규모가 어느 정도인지 가늠하기 조차 힘들다”고 지적했다.


이어 “돈을 준 이병호 전 국정원장은 박 전 대통령의 지시를 말하고 있고, 돈을 받은 안봉근·이재만 비서관은 박 전 대통령에게 전달했다고 한다”며 “박 전 대통령이 직접 밝혀야만 하는 이유”라고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2005년 박 전 대통령은 한나라당 대표 당시 국정원 예산의 불투명함을 지적했고, 감시 강화를 주장했다”며 “10년 전 본인의 이야기에 책임을 지고 국민의 세금, 국정원 특수활동비가 어떻게 사용되었는지 명명백백히 밝혀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