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3 (수)

  • -동두천 -7.9℃
  • -강릉 -1.0℃
  • 맑음서울 -6.6℃
  • 맑음대전 -3.6℃
  • 맑음대구 -0.7℃
  • 맑음울산 -1.2℃
  • 맑음광주 -1.4℃
  • 맑음부산 0.6℃
  • -고창 -2.6℃
  • 구름많음제주 3.4℃
  • -강화 -8.2℃
  • -보은 -4.7℃
  • -금산 -4.2℃
  • -강진군 -0.9℃
  • -경주시 -0.4℃
  • -거제 1.1℃
기상청 제공

이슈

해수부 김영춘 장관, “부처 수장으로 진심으로 사과, 엄중히 대처”

세월호 유골발견 은폐 의혹 관련 브리핑 가져

  

해양수산부가 세월호에서 사람의 것으로 추정되는 뼈가 추가로 발견된 사실을 5일동안 은폐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김영춘 장관이 오늘(23) 정부세종청사 기자실에서 브리핑을 통해 어제 긴급히 발표한 사안에 대해 세월호 수습을 주관하는 주무부처의 장관으로서 마음의 상처를 입으신 미수습자 가족 분들과 유가족분들, 그리고 모든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세월호 현장수습본부는 11171130분경 세월호 선내 객실구역에서 수거된 폐지장물을 세척하는 과정에서 1차 현장 감식결과 사람 뼈로 추정되는 뼈 1점을 발견했으나, 이를 수일이 지난 1121일 선체조사위원회에 보고하고 22일에야 국과수에 감식을 요청해 은폐의혹이 일고 있다.

 

김영춘 장관은 문재인 대통령 말씀대로 미수습자 수습은 유족들만의 문제가 아닌 온 국민의 염원이니만큼, 현재의 상황을 매우 엄중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면서 현재 관련자에 대한 조속한 조사를 지시했으며, 오늘 우선 1차로 현재까지 밝혀진 내용을 알리고 추가조사를 통해 모든 사실을 한 치의 의혹도 없이 소상히 밝혀 국민들 앞에 보고드리는 한편, 책임져야 할 사람에 대해서는 반드시 엄중히 책임을 묻겠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어 이번 일을 계기로 다시 한 번 전체 수습과정을 돌아보고 미진한 부분이 없는지 철저히 재점검할 것을 지시하는 한편, 추가 유해 발견 등 어떤 상황이 현장에서 발생하더라도 결코 자의적이거나 비밀스럽게 처리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재발방지 대책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약속했다.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은 마지막으로 이번 사건으로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분들과 유가족분들, 국민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데 대해 다시 한 번 깊이 사과드린다면서, “다시는 이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조직의 기강을 다잡고 분골쇄신의 노력을 다하는 한편, 아울러 미수습자 가족 및 유가족들에 대한 지원 대책 마련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