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3 (수)

  • -동두천 -9.3℃
  • -강릉 -1.3℃
  • 맑음서울 -6.6℃
  • 맑음대전 -4.6℃
  • 맑음대구 -0.9℃
  • 맑음울산 -1.4℃
  • 맑음광주 -2.1℃
  • 맑음부산 -0.2℃
  • -고창 -3.1℃
  • 구름많음제주 3.1℃
  • -강화 -7.0℃
  • -보은 -6.3℃
  • -금산 -6.4℃
  • -강진군 -1.5℃
  • -경주시 -1.8℃
  • -거제 1.2℃
기상청 제공

경제

2012~2016 30대 그룹 종업원 수 7.2만↑…제조업 2.2만↓


30대 그룹 종업원 수가 2012년 123만966명에서 2016년 130만3,557명으로 5.9%(7만2,591명)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6일 한국경제연구원(이하 한경연)은 공정거래위원회 대규모기업집단 정보공개시스템(OPIN)에 공개된 자산 순위 상위 30대 그룹의 최근 5개년 종업원 수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왔다고 밝혔다.


한경연에 따르면 2012년부터 2016년까지 종업원 수가 가장 많이 증가한 업종은 도매 및 소매업(3만7,995명, 27.7%)이고, 사업시설관리 및 사업지원서비스업(2만8,504명, 63.4%), 숙박 및 음식점업(2만2,439명, 66.3%), 금융 및 보험업(2만1,779명, 36.2%) 순이었다.



이들 업종은 같은 기간 내 편입된 기업 수가 증가하면서 종사하는 종업원 수도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금융 및 보험업 분야의 경우 2013년 미래에셋, 2016년 농협과 한국투자금융이 30대 그룹으로 편입되면서 종사자 수 변화에도 영향을 미쳤다는 설명이다.


2016년도 30대 그룹의 총 근로자 130만3,557명 중 제조업은 62만7,837명으로, 48.2%를 차지했다. 다만, 30대 그룹 제조업 종업원 수는 줄어들었고, 감소율이 가장 높았던 업종은 기타 운송장비 제조업(16.2%), 1차 금속 제조업(16.0%) 순이었다.


전체 임금근로자에서 제조업 근로자가 차지하는 비중은 19.9%로, 30대 그룹 종업원 중 제조업 비중은 전체 임금근로자 중 제조업 비중에 비해 약 2.4배 높았다.



다음으로는 도매 및 소매업(13.4%), 출판·영상·방송통신 및 정보서비스업(7.8%), 금융 및 보험업(6.3%), 건설업(5.8%) 등이 뒤를 이었다.


2012년과 2016년의 업종별 종업원 비중 변화는 도매 및 소매업 비중이 2.3%p, 사업시설관리 및 사업지원서비스업 1.9%p, 숙박 및 음식점업 1.6%p, 건설업 0.7%p, 금융 및 보험업 1.4%p 증가했고, 제조업 비중은 4.6%p, 출판·영상·방송통신 및 정보서비스업 2.4%p, 운수업 0.3%p 감소했다.


유환익 정책본부장은 “잠재성장률이 감소하는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30대 그룹 종업원 수는 증가세를 기록하고 있고, 지난해 30대 그룹 내 종업원 중 절반은 제조업에서 종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2012년 30대 그룹 중 제조업 4곳이 2016년 순위권에서 사라지고, 미래에셋, 농협, 한국투자금융 등이 새롭게 편입된 것을 보면 성장기업의 업종이 변화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