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3 (수)

  • -동두천 -9.3℃
  • -강릉 -1.3℃
  • 맑음서울 -6.6℃
  • 맑음대전 -4.6℃
  • 맑음대구 -0.9℃
  • 맑음울산 -1.4℃
  • 맑음광주 -2.1℃
  • 맑음부산 -0.2℃
  • -고창 -3.1℃
  • 구름많음제주 3.1℃
  • -강화 -7.0℃
  • -보은 -6.3℃
  • -금산 -6.4℃
  • -강진군 -1.5℃
  • -경주시 -1.8℃
  • -거제 1.2℃
기상청 제공

사회

포항지진 피해복구에 1,445억원 투입확정

집계결과 2개 시·도, 9개 시·군·구에서 551억원 규모 재산피해 발생


정부가 지진으로 큰 피해를 입은 포항일대에 복구비 1,445억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복구비에 75.5%에 해당하는 1,091억원은 국비로 지원한다.


행정안전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복구계획안을 6일 발표했다.


중대본에 따르면 이번 지진으로 인해 경북 포항을 포함한 2개 시·도, 9개 시·군·구에서 551억원의 재산피해가 났다. 이에 따라 정부는 국비 1,091억원을 포함한 1천445억원을 투입해 복구에 나서기로 했다.


복구계획의 주요내용을 보면 흥해초 개축비와 내진보강 사업비 등 103개 학교시설 복구비로 388억원이 반영됐다. 정부는 그 밖에 피해가 경미한 경남·북 26개 학교의 내진보강과 시설물 개선에 필요한 108억원도 별도로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지진 피해가 심각한 포항시 북구청사 재건축비 108억원과 양덕정수장 재설치비 224억원 등도 포함됐다.


한편 포항시가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됨에 따라 지자체가 부담해야 할 616억원 중 339억원은 국가가 추가로 부담하게 됐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