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8 (목)

  • 흐림동두천 11.9℃
  • 흐림강릉 11.5℃
  • 서울 11.4℃
  • 대전 14.3℃
  • 대구 14.9℃
  • 울산 16.6℃
  • 흐림광주 17.1℃
  • 부산 16.9℃
  • 흐림고창 16.2℃
  • 제주 19.8℃
  • 흐림강화 11.8℃
  • 흐림보은 14.2℃
  • 흐림금산 13.2℃
  • 흐림강진군 16.1℃
  • 흐림경주시 15.0℃
  • 흐림거제 17.0℃
기상청 제공

문화


서울시교육청 교육인생이모작지원센터, ‘퇴직교직원 봉사활동 사례발표회’ 가져

 

서울특별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 교육인생이모작지원센터(센터장 홍승표, 이하 센터)1129() 오후 2시 교육연수원(우면관)에서 퇴직교직원 봉사단과 현직교직원 800여명이 참여해 ‘2017 퇴직교직원 봉사활동 사례발표회를 열었다.

 

현장에서는 센터 소속 35개 봉사단이 특색있게 준비한 활동 게시판(A1 규격)을 봉사단별로 제작해 게시하고, 봉사단 활동에 대해 자세한 설명과 봉사단별 실적을 공개했다. 현직교직원과 유관기관과는 학교교육, 마을교육과 함께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했다.

 

사례발표에는 센터 35개 봉사단 가운데 10개 봉사단이 나섰다. PPT 공연과 연주 시연 합창과 반주 등 다양한 형식으로 발표가 진행됐다.

 

서울특별시교육청 교육인생이모작지원센터는 지난해 426일 개소해 그동안 퇴직교직원의 전문성을 활용한 학교교육 지원활동과 마을교육 지원활동, 평생교육 지원 활동을 통해 건강한 서울교육공동체 형성을 위해 노력해왔다. 또 퇴직교직원에게는 봉사활동을 통해 자금심과 긍지를 갖고, 퇴직 이후 제2의 삶을 설계할 수 있도록 지원하려는 목적에서 출범했다.


 

센터 봉사단은 모두 35개단으로 1,600여명이 넘는 퇴직교직원 인력풀을 바탕으로 조직하고 활동해 왔다. 센터 주관사업, 교육청 각 부서 협력사업, 유관기관 협력사업 등 다양한 봉사활동을 추진하고 있다.

 

홍승표 센터장은 “‘이번 사례발표회를 통해 건강한 서울교육공동체 형성을 위해 퇴직교직원이 함께하고 있음을 널리 알린 기회가 됐기를 기대한다면서 또 앞으로 퇴직교직원에게는 교육전문성을 바탕으로 사회공헌 활동에 헌신한다는 자긍심과 보람을 얻을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송도 불법주차 사례 막는다’...우원식, 무개념 주차 방지법 발의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차량으로 주차장 입구를 막는 등의 ‘무개념 주차’를 방지할 수 있는 자동차관리법 일부개정 법률안을 대표발의 했다고 8일 밝혔다. 현행법은 자동차의 소유자 또는 점유자가 정당한 사유 없이 자동차를 도로나 타인의 토지에 방치하는 등의 행위를 금지하고 있다. 그러나 사유지 내 본인 소유 자동차를 무단으로 방치해 다른 차의 운행을 방해하는 경우는 처벌할 수 있는 법적 근거가 미비하다. 얼마 전 송도와 공릉동에서 차량으로 주차장 입구를 막아 사회적 공분을 사는 사건이 발생했다. 송도 사건은 사유지에 주차한 차량이라 처리할 수 없어 해당지역 주민들이 직접 옮기면서 차량 통행이 가능해졌다. 또 공릉동 사건은 지자체장의 처분을 통해 차량을 옮기면서 일단락됐다. 이에 우 의원은 현행법상 자동차를 강제 처리할 수 있는 범위에 ‘정당한 사유 없이 자동차를 본인 소유의 토지에 임의로 고정시켜 다른 자동차의 운행을 방해하는 행위’를 추가하는 개정안을 발의했다. 우 의원은 “이번 개정안 발의는 한 사람의 ‘갑질’로 피해보는 다수의 국민을 지킬 수 있는 법안”이라며 “주민들의 불편을 지자체에서 직접 해결하는 범위가 늘면서 지자체의 역할이 강화될 것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