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3 (수)

  • -동두천 -9.3℃
  • -강릉 -1.3℃
  • 맑음서울 -6.6℃
  • 맑음대전 -4.6℃
  • 맑음대구 -0.9℃
  • 맑음울산 -1.4℃
  • 맑음광주 -2.1℃
  • 맑음부산 -0.2℃
  • -고창 -3.1℃
  • 구름많음제주 3.1℃
  • -강화 -7.0℃
  • -보은 -6.3℃
  • -금산 -6.4℃
  • -강진군 -1.5℃
  • -경주시 -1.8℃
  • -거제 1.2℃
기상청 제공

정치

예산안 관련 ‘위장야당’ 비판에 국민의당 “자한당사우르스는 결국 멸종할 것”

“더불어민주당과 문재인 정부, 또 다른 공룡이 되지 않길 당부”


국민의당은 자유한국당이 예산안 통과과정에서 더불어민주당과 공조한 국민의당에 대해 '위장 야당'이라며 비판하는 것과 관련해 “다당제 시대에 적응 못한 ‘자한당사우르스’는 결국 멸종할 것”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양순필 국민의당 수석부대변인은 7일 논평에서 “전략도 없고 대책도 없이 갈팡질팡하다가 새해 예산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자 엉뚱하게 국민의당에 분풀이 하는 꼴이 정말 한심하다.국회 116석을 가진 덩치만 큰 제1야당이 이처럼 무기력한 것은 국민의당 탓이 아니라 한국당 자신이 다당제 시대에 적응하지 못했기 때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양 수석부대변인은 “보이콧을 밥 먹듯이 하는 한국당과 입만 열면 막말을 내뱉는 홍준표 대표를 보면 새로운 시대에 적응하지 못하고 멸종한 공룡을 보는 것 같다”며 “이미 대한민국 정치는 다당제 시대로 바뀌었는데 한국당은 여전히 쥐라기 시대를 살고 있는 ‘자한당사우르스’처럼 행동하고 있다”고 힐난했다.


그는 이어 “20대 국회는 더 이상 거대 양당이 국회를 독점한 양당제가 아니다. 양당제 때는 한쪽 당이 보이콧 하면 국회가 마비됐지만 다당제에서는 그렇지 않다”며 “대안도 없이 반대를 위한 반대만 일삼는 한국당의 낡은 투쟁 방식은 다당제 국회에서는 더 이상 통하지 않는다”고 잘라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은 이제라도 있지도 않은 밀실야합 운운하지 말고, 시대적 요구인 개헌과 선거구제 개편에 적극 동참하길 바란다”며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도 또 다른 공룡이 되지 않기를 진심으로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