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22 (목)

  • -동두천 0.1℃
  • -강릉 0.3℃
  • 박무서울 1.3℃
  • 박무대전 0.6℃
  • 흐림대구 2.0℃
  • 흐림울산 1.4℃
  • 박무광주 2.1℃
  • 흐림부산 2.2℃
  • -고창 1.9℃
  • 흐림제주 5.9℃
  • -강화 1.9℃
  • -보은 0.8℃
  • -금산 0.2℃
  • -강진군 2.1℃
  • -경주시 1.6℃
  • -거제 3.2℃
기상청 제공

교육

‘‘미운우리새끼’ 배경음악으로 주목받는 '가수 전승희




“대한민국 골입니다. 아~한방이 작렬했습니다. 자~ 그럼 다음 노래로 ‘한방의 부르스’ 나갑니다” 지난 2002년 한일 월드컵이 뜨겁던 그때 우리 국민들의 축구열정은 최고조에 달했다. 대한민국을 뜨겁게 달군 월드컵 열기는 문화공 연을 모두 올스톱시켰다. 가요 또한 마찬가지로 소수의 응 원가를 제외하고는 월드컵 열기에 묻혀버렸다. 당시 최고 의 인기를 누리며 특수효과를 톡톡히 본 ‘한방’의 노래는 단연 가수 전승희의 ‘한방의 부르스’였다. 최근 그의 노래 ‘뜨거운 사랑’이 ‘미운 우리 새끼’에 배경음악으로 나오면서 또 다시 주목을 받고 있다.


 “그야말로 ‘한방’으로 떴죠. 저도 깜짝 놀랐으니까요.” 지난 2002년 한일월드컵 당시 수많은 인기가수들의 응원가 속에서 유일하게 빛난 성인가요 ‘한방의 부르스’의 주인공 가 수 전승희 씨는 가을을 닮은 남자가 되어 있었다. 대한민국 축 구팀의 한골 한골이 들어갈 때마다 ‘라디오’ DJ들은 “다음 곡 은 ‘한방의 부르스’입니다”라며 가수 전승희 노래를 틀었고, 노 래 이름 덕을 톡톡히 본 그는 한방에 전국구 가수가 됐다. 여 전히 라디오 DJ, 케이블TV 패널 등 왕성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가수 전승희를 만났다. 


‘한방’된 ‘한방의 부르스’ 가수는 노래 제목처럼 인생이 흘러간다고 했던가. ‘한방가수’ 가 되기 전 그는 밤무대에서 활동을 이어가고 있었다.


“지금은 사라졌지만 당시에는 극장식 비어홀이라든가 가족 단위 관람객들이 식사를 하면서 가수들의 쇼 무대를 볼 수 있는 곳들이 많았습니다. 그런 문화가 점점 사라지면서 먹고 살 걱정이 되는 때였습니다. 그때 가수의 길을 터준 노래가 바로 ‘한방의 부르스’였습니다.” 


사실 ‘한방의 부르스’는 처음부터 그의 노래가 아니었다. ‘요 사이’란 곡으로 한창 활동하고 있을 때라 ‘한방의 부르스’는 별 감흥이 없었다. “가요계 선배의 소개로 받은 곡이었지만 너무 많이 꺾이는 게 제 장르와는 맞지 않다고 생각해 일단 거절부터 했습니다. 일주일쯤 지나고 저도 모르게 그 멜로디를 흥얼거리는 겁니다. 





저도 놀랐죠. 더욱이 지인들이 저보고 그 노래 제목이 뭐냐고 묻는 겁니다. 아~이건가? 순간 작곡가를 찾아가야 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지체할 여유가 없었어요. 놓칠 뻔 했던 ‘한방의 부르스’는 그렇게 제 노래가 된 겁니다. 그렇게 해서 녹음을 들어갔는데 단 두 번에 끝낼 정도로 잘 풀리더 라고요. 애초에 내 노래였구나. 그런 생각이 들었죠.” 


독학으로 배운 기타...그리고 가수의 꿈 


오늘날 만화방처럼 TV방이 있던 시절! 당대 최고의 가수였 던 남진, 나훈아의 모습을 보고 멋진 가수를 꿈꾸던 소년이 있었다. 소년은 동생들과 함께 모은 돼지저금통을 뜯어 통기타를 샀다. 그리고 독학으로 기타를 배웠다. 


“아마도 제가 중학교 1학년 때였던 것 같아요. 혼자서 기타 를 배운 다음에는 부모님께서 운영하시는 경양식집에서 노 래 아르바이트를 했어요. 그러다 1990년에 ‘그렇게 자신 있나 요’( 이건우 작사/홍신복 작곡)란 노래로 가수로 데뷔했죠. 사실 가수로 데뷔만 했지 무대가 없으니까 일반 레스토랑, 극장식 비어홀 등 노래를 부를 수 있는 곳이라면 장소를 가리지 않고 노래를 불렀습니다. 정말로 노래가 좋아서 저녁 6시 부터 시작해 새벽 2시까지 아마 10여 군데를 돌아다니며 노래를 불렀던 것 같아요. 지금 생각해보면 가장 즐거웠던 때가 아니었나 싶어요.” 


단순히 노래를 부르는 것만으로 만족할 수 없었던 전승희 씨는 가수 데뷔 4년 만에 직접 작사 작곡한 노래 ‘참회’를 내놓기도 했다. “첫사랑과 헤어지는 힘든 심정을 글로 옮기려고 했죠. 그러 다 멜로디를 입혀서 노래로 완성했습니다. 지금도 애착이 많이 가는 노래죠.” 이후 그는 ‘뜨거운 사랑’(2008년/정원수 작곡/전승희 작사) 을 내놓았으며 지난해에는 ‘그 사랑은 예고편’(조만호 작사·

작곡)이란 노래를 내놓기도 했다. 




라디오DJ부터 시작해 케이블TV까지 왕성한 활동 만능엔터테이너로 활동 중인 그는 라디오DJ부터 케이블TV 에 까지 왕성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탤런트 박철과의 인연 으로 경인방송에서는 iTV iFM ‘전승희, 선우경의 신나는 라 디오’를 직접 진행하기도 했다. 직접 DJ를 하기 전부터 그의 입담은 연예계에서 유명했다. TBS교통방송(FM95.1) 염경환, 전영미의 ‘힘내라2시’, SBSR(fm103.5) 김흥국, 박미선의 ‘대한민국특급쇼’에서도 고정 게스트를 맡을 정도였다. 최근까지도 한 케이블 방송의 성인 토크쇼에서 뛰어난 입담을 자랑했던 그는 대한가수협회 이사, 한국방송가수노동조합 부위원장, 한국방송영화공연예 술인 노동조합가수지부 부지부장 등 남들이 꺼려하는 힘든 일들을 도맡아 할 정도로 의리파다. 그는 연예계의 힘든 환경 에 대해서도 걱정을 털어 놓았다. 


“가수뿐 아니라 연예인들의 환경은 아직도 어렵습니다. 제가 협회활동을 할 때 보면 몇 몇의 스타연예인들 뒤편에는 수많 은 무명 연예인들이 있는데 국민들은 그들의 어려움을 잘 모르잖아요. 앞으로 많은 관심을 가져주시길 부탁드립니다.” 




‘뜨거운 사랑’에 이어 신곡 준비 중 


라디오, TV 등에서 왕성한 활동을 펼치던 그는 어려운 경제 여건으로 아내의 사업이 실패하게 되면서 잠시 활동을 접어야 했다. 하지만 그것도 잠시. 그는 또 한 번의 전성기를 맞을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2008년도에 발표한 ‘뜨거운 사 랑’(정원수 작곡/정승희 작사)이 SBS ‘미운 우리 새끼’에 배경 음악으로 나오면서 다시 주목을 받고 있는 것이다. 


“‘뜨거운 사랑’ 노래가사는 후배 가수인 박현빈의 인기곡 ‘앗! 뜨거’와 겹치면서 당시에 빛을 보지 못했습니다. 그러다 최근 공중파에서 방송을 타면서 인기를 끌게 된 겁니다. 미운 우리 새끼에서 가수 김건모가 태양열로 라면을 끓이는 재밌는 장면에 배경음악으로 이 노래가 사용된 건데 시청자들에게 갑자기 급관심을 받은 것이죠. 최근 ‘고향 길’이라는 신 곡도 녹음을 마쳤습니다. 이 곡도 단 두 번 만에 녹음을 마치 게 돼서 아주 느낌이 좋습니다.” 


그는 당분간은 노래에만 집중하고 싶다고 말했다. 다양한 활동을 병행하면서 정작 노래에는 소홀한 것 같다는 그는 신곡도 내고 주기적으로 콘서트도 열면서 팬들과 활발히 소통하고 싶다는 소망을 전했다. 


MeCONOMY magazine December 2017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