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31 (화)

  • -동두천 25.6℃
  • -강릉 23.9℃
  • 맑음서울 29.3℃
  • 맑음대전 26.8℃
  • 맑음대구 25.4℃
  • 맑음울산 24.9℃
  • 구름많음광주 27.3℃
  • 맑음부산 27.0℃
  • -고창 24.9℃
  • 흐림제주 27.1℃
  • -강화 26.2℃
  • -보은 22.8℃
  • -금산 25.2℃
  • -강진군 25.4℃
  • -경주시 24.6℃
  • -거제 26.6℃
기상청 제공

포토뉴스


[M포토] “그동안 수고했어요, 편히 쉬어요”… 샤이니 종현 추모하는 팬들


22일 서울 삼성동 SM타운 코엑스아트리움 앞은 스스로 목숨을 끊은 아이돌 그룹 ‘샤이니(SHINee)’의 종현(본명 김종현)을 추모하는 팬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



팬들은 꽃다발과 함께 핫팩, 음료수 등 선물과 함께 오랫동안 힘든 시간을 홀로 견뎠을 종현을 생각하며 “그동안 수고했어요, 편히 쉬어요”, “당신이 있어서 행복했어요”, “영원히 잊지 않을게요” 등의 메시지를 정성스럽게 적어 남겼다.


종현은 지난 18일 청담동의 한 레지던스에서 갈탄을 피운 상태에서 의식을 잃은 채 경찰과 119 구조대에 발견돼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안타깝게도 숨졌다.



종현은 유서에서 “난 속에서부터 고장났다. 천천히 날 갉아먹던 우울을 결국 날 집어삼켰고, 난 그걸 이길 수 없었다”라며 “세상과 부딪히는 건 내 몫이 아니었나봐. 세상에 알려지는 건 내 삶이 아니었나봐. 알려져서 힘들더라. 왜 그걸 택했을까”라고 그동안 힘들었던 심경을 토로했다.


그러면서 “무슨 말을 더해. 그냥 수고했다고 해줘. 이만하면 잘했다고. 고생했다고 해줘”라면서 “웃지는 못하더라도 탓하며 보내진 말아줘. 수고했어. 정말 고생했어. 안녕”이라고 마지막 인사를 남겼다.





배너


헌재 "'법원 경계 100m 이내 집회 금지'는 위헌"
헌법재판소가 법원 앞 집회와 시위를 금지하는 법 조항에 대해 헌법불합치 결정을 내렸다. 헌재는 지난 26일 각급 법원의 경계지점으로부터 100m 이내의 장소에서 옥외집회 또는 시위를 금지하고 형사처벌을 규정한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제11조 제1호와 제23조 제1호 중 '각급 법원'과 관련한 부분에 재해 재판관 전원 불일치 의견으로 헌법불합치 결정을 내렸다고 30일 밝혔다. 헌재는 판결문에서 "해당 조항은 법관의 독립과 재판의 공정성 확보라는 헌법의 요청에 따른 것으로 정당하다"면서도 "법원 인근 집회도 법관의 독립을 위협하거나 재판에 영향을 미칠 염려가 없는 집회도 있고, 법원을 대상으로 한 집회라도 사법행정과 관련된 의사표시 전달을 목적으로 한 집회 등 법관의 독립이나 구체적 사건의 재판에 영향을 미칠 우려가 없는 집회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입법자는 집회의 자유에 대한 과도한 제한 가능성이 완화될 수 있도록, 법관의 독립과 구체적 사건의 재판에 영향을 미칠 우려가 없는 옥외집회ㆍ시위는 허용될 수 있도록 그 가능성을 열어두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헌재는 또 "각급 법원 인근에서의 옥외집회ㆍ시위를 예외적으로 허용하더라도 집시법은 법원을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