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01 (수)

  • 맑음동두천 26.6℃
  • 맑음강릉 25.8℃
  • 맑음서울 29.9℃
  • 구름조금대전 29.1℃
  • 맑음대구 26.0℃
  • 구름조금울산 24.3℃
  • 구름조금광주 28.6℃
  • 구름조금부산 27.6℃
  • 구름조금고창 25.3℃
  • 구름많음제주 27.8℃
  • 맑음강화 26.0℃
  • 구름조금보은 24.2℃
  • 맑음금산 25.1℃
  • 맑음강진군 25.4℃
  • 맑음경주시 24.3℃
  • 구름조금거제 26.5℃
기상청 제공

정치


北탄저균 공격대비 백신 청와대만 구입?...“대통령님, 제발 국민도 살려 주세요”

청와대 “예방용 아닌 치료용으로 도입한 것”



"청와대만 살겠다는 겁니까."

"전 국민이 탄저균 예방 접종을 할 수 있게 해 주세요." "왜 1,000분만 구매했는지 해명해주세요. 국민이 1000명입니까." "저도 살고 싶어요. 제발요"  "제발 국민들 좀 살려 주세요." “저희 가족들도 탄저균 백신 예방주사를 맞고 싶습니다.”


최근 몇 일간 수천 명의 국민들이 청와대 국민게시판에 청원한 글의 내용이다. 청와대가 북한의 탄저균 테러공격에 대비해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청와대 및 정부 주요 인사들을 위한 백신 치료제 500정만을 구입했다는 의혹에 국민들이 분개한 것이다. 


이와 관련 일부 매체에서는 “국민에게 전쟁은 절대로 없다고 안심시키고 자신들은 핵과 생물학 무기로부터 살아남겠다는 것을 실증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이번 논란은 일본 아사히신문이 지난 20일 “북한이 ICBM(대륙간탄도미사일)에 탄저균을 탑재하는 실험을 최근 시작했다”고 보도하면서 확산됐다. 탄저균은 생물학무기로 100㎏ 살포하면 최대 300만 명에 이르는 사망자가 발생할 수 있을 정도로 치명적이다.


청와대가 이 같은 상황을 대비해 관련 백신을 도입, 문 대통령을 비롯한 청와대 직원들만 예방접종을 맞은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일고 있는 것이다.


실제 청와대는 지난 7월 식품의약품안전처에 ‘2017년 생물테러 대비 의약품 해외 도입 협조 요청’ 공문을 보내 “국내에 허가된 치료제가 없어 해외 도입이 불가피한 약품을 구매해 유사시에 대비하고자 한다”며 ‘탄저 테러 시 VIP 및 근무자 치료용’으로 미국산 탄저균 백신 500명분(3000만원어치)을 구매 요청했다. 다만 대통령과 청와대 주요 인사들의 예방주사용으로 구입한 건 아니라는 입장이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지난 24일 보도참고 자료를 내고 적극해명에 나섰다. 자료에 따르면 청와대는 지난 11월2일 탄저 백신 350명분을 해외에서 도입해 국군병원 한 곳에 보관 중이다. 또 그와 별개로 질병관리본부에서 생물테러 대응요원 예방 및 국민치료 목적으로 1000명분을 도입해 모처에서 보관 중이라고도 밝혔다. 


아울러 “국내 임상실험이 시행되지 않아 부작용 등을 우려해 예방접종은 고려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예방용이 아닌 치료용으로만 도입해 보관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탄저백신 도입은 이전 정부인 2016년 초부터 추진됐고, 2017년 예산에 반영된 사업이라고 해명하기도 했다. 박근혜 정부에서 추진된 사항을 실행으로만 옮겼다는 반론이다. 그러면서 박 대변인은 관련 의혹보도에 대해 “기사화하는 과정에서 사실 관계 확인에 소극적이었고 반론조차 받지 않았다”며 “청와대 신뢰를 훼손한 매체를 상대로 강력한 법적 조처를 강구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배너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