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28 (토)

  • -동두천 27.9℃
  • -강릉 27.6℃
  • 박무서울 28.4℃
  • 박무대전 27.1℃
  • 흐림대구 27.6℃
  • 구름많음울산 26.9℃
  • 박무광주 27.0℃
  • 구름많음부산 27.5℃
  • -고창 25.3℃
  • 맑음제주 28.0℃
  • -강화 27.2℃
  • -보은 25.8℃
  • -금산 26.0℃
  • -강진군 26.4℃
  • -경주시 27.3℃
  • -거제 28.2℃
기상청 제공

정보


정유년(丁酉年)이 간닭...무술년(戊戌年) 첫 해돋이는 서울에서 보개

‘서울 해맞이 명소’...서울시, 20곳 선정

2018년 무술년(戊戌年) 떠오르는 첫해. 해맞이 대표적 명소인 정동진까지 안가도 서울에서 볼 수 있다.



서울시는 가까운 곳에서 해돋이를 즐기려는 시민들을 위해 ‘서울 해맞이 명소 20곳’을 선정했다. 남산·안산·응봉산 등 도심 산 6곳과 개화산·북한산·도봉산 등 외곽 산 11곳, 올림픽공원 등 시내공원 3곳 등이다. 한국천문연구원에 따르면 2018년 1월1일 서울의 일출 예정 시각은 오전 7시 47분이다.


도심 속 산 6곳...남산, 안산, 응봉산, 배봉산, 개운산, 용왕산


가까운 도심에서 일출을 보고 싶다면 남산과 안산, 응봉산 등을 고려해볼만 하다.


‘남산 팔각정’은 외국인 관광객들도 많이 찾는 관광명소로 해맞이를 즐기려는 관광객과 시민들에게 특히 인기 있는 해돋이 장소다. 남성중창 합창, 해오름 함성, 만세합창 등의 행사도 진행될 예정이다.


‘안산 봉수대’는 일부구간에 한해 안산 자락길을 이용하면 가파른 언덕이나 계단이 없어 보행약자도 비교적 수월하게 올라가 해돋이를 볼 수 있는 곳이다. 이곳에서는 새해 기원문 낭독, 새해 복주머니 포토존 소원지에 소원 쓰기 등의 행사가 열린다.


서울 외곽 산 11곳...아차산, 봉산, 개화산, 북한산, 도봉산, 불암산, 봉화산, 일자산, 대모산, 우면산, 매봉산


도심에서 벗어나 해맞이를 하고 싶다면 서울 외곽의 아차산, 봉산, 개화산 등을 가면된다.


‘광진구 아차산’은 산세가 완만해 누구나 쉽게 산에 오를 수 있어 해돋이를 보기 위해 시민들이 몰리는 유명 일출지다. 진입로부터 해맞이 광장까지 가는 등산로를 따라 청사초롱이 새벽녘 인파의 발길을 비춘다. 희망의 함성지르기, 희망풍선 날리기, 윷 점보기 등의 행사가 준비돼있다.


‘은평구 봉산’은 해발 200m정도의 야트막한 동네뒷산으로 해돋이를 보러 올라가기에 비교적 수월하다. 풍물놀이, 희망의 연날리기, 소원지 태우기 등을 하면서 신년을 맞이할 계획이다.


‘강서구 개화산’의 해맞이 공원은 한강과 북한강을 두루 볼 수 있는 일출명소로 각광받는 곳이다. 길놀이, 대북공연, 사물놀이 등의 행사가 열린다.


시내 공원 3곳...월드컵공원, 올림픽공원, 청운공원


산 정상을 오르기 힘들다면 가까운 공원에서 해돋이를 즐겨도 된다.


‘마포구 월드컵공원 내 하늘공원’은 진입로가 잘돼있어 힘들지 않게 올라 해돋이를 볼 수 있다. 일출감상, 대북타고, 신년덕담 등이 행사가 이어질 예정이다. ‘송파구 올림픽공원 몽촌토성 망월봉’에서도 해맞이 축하공연을 시작으로 다양한 행사가 시민들에게 희망과 감동을 선사한다.


서울시는 “신년 해맞이 행사 각 장소별 시작 시간이 조금씩 다르기 때문에 해당 구청 홈페이지나 전화 등을 통해 자세한 사항을 미리 확인해야한다”며 “추운야외에서 장시간 일출을 기다려야 하는 만큼 보온이 잘되는 옷차림과 방한용품 준비를 통해 저체온증과 동상이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손전등과 아이젠, 따뜻한 음료 등을 챙겨 겨울철 야간산행을 철저히 준비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 해맞이 장소와 행사 관련 자세한 정보는 서울시 홈페이지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배너
배너


배너


정부, 긴급폭염대책본부 운영…"폭염은 계속될 재난"
기록적인 폭염이 계속되면서 사망자까지 발생하는 가운데 정부가 긴급폭염대책본부를 운영하기로 했다. 행정안전부는 27일 청와대 위기관리센터와 중앙부처 및지방자치단체가 참여한 폭염대책 일일상황점검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이에 따라 지금까지의 과(課) 단위 대응체계를 재난관리실 차원의 긴급폭염대책본부로 확대 운영된다. 김부겸 행안부 장관은 또 폭염피해 최소화를 위한 현장점검 강화와 독거노인, 노숙인, 쪽방촌 등 취약계층 보호를 위해 노인돌보미, 지역자율방재단 및 관련 시민단체의적극 활용, 열대야에 따른 무더위 쉼터 운영시간을 연장 등을 지시했다. 또 농·어촌, 실외작업장 등 취약지역에서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관리할 것을 강조했다. 아울러 김 장관은 오는 30일 서울시 용산구 쪽방촌과 노숙인 무더위쉼터를 방문해 폭염 취약 계층에 대한 대책을 직접 점검하고 국민들의 목소리도 들을 예정이다. 김 장관은 "폭염은 앞으로도 계속될 재난의 유형으로 정부의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하다"며 "다른 재난과 마찬가지로 폭염 역시 사회적 약자를 먼저 공격하는 만큼, 관련부처와 지자체는 쪽방촌 거주민, 독거노인, 어린이 등 재난취약계층의 입장에서 인명피해 방지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