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2 (금)

  • -동두천 30.7℃
  • -강릉 31.8℃
  • 구름많음서울 30.6℃
  • 구름많음대전 30.9℃
  • 구름많음대구 30.7℃
  • 구름많음울산 28.9℃
  • 구름많음광주 30.0℃
  • 구름많음부산 26.8℃
  • -고창 28.4℃
  • 흐림제주 24.4℃
  • -강화 27.4℃
  • -보은 31.8℃
  • -금산 29.8℃
  • -강진군 29.0℃
  • -경주시 30.7℃
  • -거제 29.7℃
기상청 제공

사회


‘제야의 종’ 타종, 이용수 할머니 등 시민대표 11인 함께 한다


서울시는 오는 31일 ‘제야의 종’ 타종 행사에서 시민대표 11명이 함께 종을 울릴 예정이라고 30일 밝혔다.


시민대표는 영화 ‘아이캔스피크’의 실제 주인공으로 일본군 위안부 피해의 실상을 전 세계에 알린 이용수 할머니와 세월호 참사 실종자 수색작업 후유증으로 사망한 고 김관홍 잠수사의 부인 김혜연 씨, ‘세계 상위 1% 연구자’로 인정받은 늦깎이 여성과학자 박은정 씨, 올해 4월 ‘낙성대 묻지마 폭행’으로부터 시민을 구하다가 오른팔 부상을 입은 곽경배 씨, 평창동계올림픽 성공적 개최를 염원하는 의미에서 공식 마스코트 초청수상자 한현민 씨와 마스코드 수호랑·반다비가 선정됐다.


또 방송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를 통해 반려동물 인구 1,000만명 시대 동물과 행복하게 사는 법을 일깨워준 강혁욱 씨와 폐지 줍는 어르신들에게 편리한 손수레와 광고 수익을 전해 공공선을 실천한 박무진 씨, 1996년부터 세운상가에서 산업용 기기 수리업 외길을 걸으며 청년들에게 자신의 기술과 노하우를 전수해 스타트업을 지원하고 있는 나호선 씨, 서울시 청소년 명예시장 서은송 씨, 보신각 주변에서 37년간 식품가게를 운영하고 있는 신종균 씨 등도 이날 타종 행사에 함께 한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