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04 (목)

  • -동두천 -7.0℃
  • -강릉 -1.6℃
  • 구름많음서울 -6.4℃
  • 구름많음대전 -4.3℃
  • 맑음대구 -1.7℃
  • 맑음울산 -0.6℃
  • 흐림광주 -1.4℃
  • 구름많음부산 0.6℃
  • -고창 -2.8℃
  • 흐림제주 4.0℃
  • -강화 -6.2℃
  • -보은 -4.3℃
  • -금산 -4.2℃
  • -강진군 -0.2℃
  • -경주시 -0.8℃
  • -거제 1.3℃
기상청 제공

사회

‘7530원’...최저임금 오르자 알바생 “해고·구직난 걱정돼요”

실제 지난해 7월 인상발표 후 4명 중 1명 해고당하거나 근무시간 단축통보를 받아


어제(1일)부터 최저임금이 7,530원으로 오른 가운데 아르바이트생 10명 중 7명 이상은 아르바이트 구직난이나 해고 등의 상황을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르바이트 전문포털 알바천국은 지난달 21일부터 29일까지 전국 회원 1,458명을 대상으로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고민’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해 그 결과를 2일 발표했다.

알바천국에 따르면 최저임금 7,530원 인상에 아르바이트생 72%가 우려되는 상황이 ‘있다’고 말했고, 가장 우려되는 상황으로 ‘아르바이트 구직난’(33.3%)을 꼽았다. 

이어 ▲갑작스런 해고, 근무시간 단축통보가 있을 것(20.2%) ▲아르바이트 근무강도가 높아질 것(16.9%) ▲임금비 상승으로 가게 사정이 악화될 것(9.9%) ▲고용주와 알바생 사이의 갈등이 깊어질 것(8.7%) ▲임금체불 빈도가 높아질 것(7.9%) ▲기타(3.1%)순으로 답했다.

실제 지난해 7월 2018년 최저임금 인상발표 이후 아르바이트생 4명 중 1명은 고용주로부터 해고당하거나 근무시간 단축통보를 받은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7월 이후 고용주로부터 해고나 근무시간 단축통보를 받은 경험을 묻자, 응답자의 9%가 ‘알바 자리에서 해고됐다’고 응답했고, 16.9%는 ‘알바 근무 시간이 단축됐다’고 답했다. 

같은 시기 사업장 내 무인기계 도입으로 해고경험이 있는 알바생도 6.5%있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