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27 (금)

  • -동두천 26.1℃
  • -강릉 28.1℃
  • 박무서울 27.6℃
  • 구름조금대전 26.7℃
  • 구름조금대구 29.2℃
  • 박무울산 28.1℃
  • 맑음광주 26.8℃
  • 박무부산 28.4℃
  • -고창 25.7℃
  • 구름많음제주 28.2℃
  • -강화 26.3℃
  • -보은 25.8℃
  • -금산 26.4℃
  • -강진군 26.5℃
  • -경주시 27.3℃
  • -거제 29.3℃
기상청 제공

사회


청와대 앞 ‘삼천배’ 돌입...“사시부활 반대하는 文대통령 설득하겠다”

고시생모임, 대통령 면담신청서 제출


60년 역사의 사법시험이 지난달 31일부로 완전히 폐지된 가운데 고시생 단체는 청와대 앞에서 사시부활에 부정적인 스탠스를 취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을 설득하겠다며 ‘삼천배’에 나섰다.

‘사법시험 존치를 위한 고시생 모임’ 이종배 대표는 “어제 오전 삼천배를 시작했다”며 “체력적인 문제와 일과시간을 감안해 이틀에 걸쳐 할 생각”이라고 2일 밝혔다. 하루 1500번, 이틀에 걸쳐 3,000배를 한다는 계획이다. 보통 1,500번 절하는데 4시간 정도 걸린다.

이 대표는 “로스쿨은 고액학비, 연령제한, 고졸응시제한 등 높은 진입장벽이 존재하기 때문에 돈과 빽 없는 대다수 서민들과 청년들은 법조인의 꿈을 포기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구조적 모순점을 안고 있으므로 투명하고 공정하게 개선될 것이라 기대할 수 없다”고 단언했다.

이어 “기회균등 실현으로 공정사회를 구현하기 위해서는 사법시험이 부활해야한다”며 “문 대통령은 누구보다 소통을 중시하고 어려운 사람에게 따듯한 마음으로 대하기 때문에 공정사회를 위한 정성어린 삼천배로 설득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 대표는 문 대통령 면담신청서를 이틀에 한 번씩 청와대에 제출할 예정이다. 전날(1일) 오후 경찰정보관을 통해 첫 면담신청서를 청와대에 전달했다. 그는 “문 대통령이 사법시험 부활에 찬성하거나 면담에 응해주면 삼천배 투쟁을 그만 둘 생각”이라고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