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22 (목)

  • -동두천 6.5℃
  • -강릉 6.4℃
  • 맑음서울 6.2℃
  • 맑음대전 7.7℃
  • 맑음대구 9.2℃
  • 맑음울산 7.4℃
  • 맑음광주 6.6℃
  • 맑음부산 8.6℃
  • -고창 4.3℃
  • 구름조금제주 8.1℃
  • -강화 4.1℃
  • -보은 7.8℃
  • -금산 6.5℃
  • -강진군 6.5℃
  • -경주시 7.2℃
  • -거제 8.6℃
기상청 제공

정치

박지원 “전당대회 저지, 개혁신당 추진 병행이 답”

“안철수, 당 대표 사퇴 절대 안 해”


바른정당과의 통합 문제로 내홍을 겪고 있는 국민의당 통합반대파의 안철수 대표에 대한 공격이 연일 계속되고 있다.


박지원 전 대표는 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금 보수대야합을 강하게 공격해야 우리 정체성이 더 확고해지고 바른정당도 깨진다”며 “전당대회 저지, 개혁신당 추진 병행이 답”이라는 글을 올렸다.


박 전 대표는 “안 대표는 대표직 사퇴 안 한다. 그럴 분이라면 당 대표 출마 때 제가 출마를 만류하면서 ‘김성식, 김관영 팀으로 당에 활력을 불어 넣고 우리는 당의 방패가 돼 광역단체장 선거 승리를 위해 뛰어들자’고 한 제안을 흔쾌히 받았을 것”이라면서 “‘선 안 대표 사퇴 후 전대에서 통합 여부 결정’ 중재안은 그 충정은 이해하지만 아직도 안 대표를 너무 모르는 것이며 당을 순진하게 사랑하는 마음”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선 당시 유승민 후보 측과 단일화 협상 때 햇볕정책 폐기와 탈호남 요구에 저는 ‘나는 정체성을 못 바꾸니 대선 후 내가 탈당한다는 각서를 쓰겠다’는 말까지 했지만 단일화에는 실패했다”며 “대선 후 안철수 당신은 ‘자기는 단일화 얘기를 잘 모른다’고 거짓말을 했다. 그러나 제가 문자보고를 했기에 그 내용이 남아 있을 것”이라고 적었다.


이어 “통합을 반대하는 우리 30여 명의 의원들이 처음부터 강력하게 나갔으면 안 대표는 여기까지 못 왔다”면서 “‘아홉이 지켜도 도둑 하나에 뚫린다’는 말만 믿고 전대를 하려고 갖은 수단을 도모하지만 전대는 절대 안 된다”고 못 박았다.


박 전 대표는 “절이 싫으면 스님이 떠난다”면서도 “안 대표가 보수대야합 야욕만 버리면 안 대표와 우리는 하나”라고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