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23 (금)

  • -동두천 -0.9℃
  • -강릉 4.4℃
  • 박무서울 2.0℃
  • 박무대전 0.2℃
  • 맑음대구 1.1℃
  • 맑음울산 2.1℃
  • 박무광주 1.8℃
  • 맑음부산 5.6℃
  • -고창 0.1℃
  • 맑음제주 4.7℃
  • -강화 -1.4℃
  • -보은 -2.5℃
  • -금산 -2.4℃
  • -강진군 0.6℃
  • -경주시 0.0℃
  • -거제 2.2℃
기상청 제공

사건

제주 실종 20대 여성, 상의 벗겨진 채 바다 위 숨진 채 발견

발견 당시 외상은 없어...‘내가 죽어야 집이 편안해진다’는 등 자살 암시하기도


제주에서 실종됐던 20대 여성이 나흘 만에 바다 한가운데서 숨진 채 발견됐다.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8일 오후 1시22분께 제주시 탑동 횟집 거리 방파제 앞 해상에서 박모(28·여)씨가 숨진 채 엎드려 바다에 떠 있는 것을 산책 중이던 행인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발견 당시 박씨는 상의가 모두 벗겨진 상태로 검정색 하의만 착용하고 있었다. 제주해경 관계자는 “발견 당시 외상은 없었다”며 “부검을 통해 자세한 사망경위를 수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 씨는 앞서 지난 1일부터 가족에게 ‘내가 죽어야 집이 편안해진다’는 등 자살을 암시하는 말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실종 당일인 4일은 직장 동료들과 회식 후 오후 2시경 술에 취해 집에 들어왔고 친구를 만나러 간다고 나간 후 연락이 끊겼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