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1 (목)

  • -동두천 23.0℃
  • -강릉 27.8℃
  • 연무서울 23.9℃
  • 맑음대전 23.4℃
  • 맑음대구 26.7℃
  • 맑음울산 26.7℃
  • 연무광주 24.5℃
  • 구름조금부산 27.6℃
  • -고창 23.5℃
  • 구름조금제주 22.1℃
  • -강화 22.3℃
  • -보은 23.4℃
  • -금산 22.8℃
  • -강진군 24.5℃
  • -경주시 27.3℃
  • -거제 28.3℃
기상청 제공

정보


서울시, 10일 공공근로 시작 … 상반기 5,500명, 월 평균 140만원

월 임금 지난해 대비 20만원 올라

 

서울시와 25개 자치구가 110()부터 6월 말까지 ‘2018년 상반기 공공근로사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상반기 공공근로사업에 참여 시민은 총 5,500여명이다.

 

시는 경기침체와 동절기 사업 중단으로 인한 저소득층의 소득 단절을 막기 위해 올해에도 지난해와 같이 사업 시작일을 20여일 앞당기고 전체 사업기간을 5개월에서 약 6개월로 연장했다.

 

특히 올해는 최저임금 상승(시급 7,530)으로 16시간 근무 시 일 46,000원을 지급해 월평균 임금이 140만원(식비, ·연차수당, 4대보험료 포함)으로 지난해 대비 약 20만원 오른다.

 

신용불량 등으로 통장개설이 어려운 참여자에게 현금으로 임금을 지급하던 것을 가족증명서류 또는 각서 제출 시 가족계좌로도 임금이 가능토록 하고 경력증명서도 본인 동의에 따라 대리인이 발급받을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참여자들의 안전을 위해 동절기에는 안전모, 안전화, 안전조끼 등을 지급하고 하절기에는 모기퇴치약, 쿨토시, 마스크 등을 참여자 전원에게 제공하고 비상시를 대비한 구급약도 작업장마다 비치한다.

 

또한 여성세대주, 결혼이주여성,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에 대한 사업 참여를 확대하기 위해 가산점을 부여하고 육아 및 가사사정으로 전일근무가 불가능한 참여자를 위한 시간제근무도 도입했다.

 

이외에도 청년일자리제공을 위해 대학졸업예정자, 휴학생, 방송통신대·야간대 재학생들도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정진우 서울시 일자리정책담당관은 올 한해 총 11,000명의 공공근로를 선발할 계획이라며 취약계층 등 일자리를 찾는 시민들이 공공근로사업 참여를 시작으로 일 경험을 쌓아 민간일자리에 취업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지원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