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28 (토)

  • -동두천 28.1℃
  • -강릉 27.8℃
  • 맑음서울 29.4℃
  • 맑음대전 28.8℃
  • 흐림대구 29.0℃
  • 구름조금울산 27.0℃
  • 맑음광주 28.1℃
  • 흐림부산 28.0℃
  • -고창 26.3℃
  • 구름조금제주 28.2℃
  • -강화 26.7℃
  • -보은 27.2℃
  • -금산 28.1℃
  • -강진군 27.5℃
  • -경주시 27.7℃
  • -거제 29.4℃
기상청 제공

정보


서울시, 10일 공공근로 시작 … 상반기 5,500명, 월 평균 140만원

월 임금 지난해 대비 20만원 올라

 

서울시와 25개 자치구가 110()부터 6월 말까지 ‘2018년 상반기 공공근로사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상반기 공공근로사업에 참여 시민은 총 5,500여명이다.

 

시는 경기침체와 동절기 사업 중단으로 인한 저소득층의 소득 단절을 막기 위해 올해에도 지난해와 같이 사업 시작일을 20여일 앞당기고 전체 사업기간을 5개월에서 약 6개월로 연장했다.

 

특히 올해는 최저임금 상승(시급 7,530)으로 16시간 근무 시 일 46,000원을 지급해 월평균 임금이 140만원(식비, ·연차수당, 4대보험료 포함)으로 지난해 대비 약 20만원 오른다.

 

신용불량 등으로 통장개설이 어려운 참여자에게 현금으로 임금을 지급하던 것을 가족증명서류 또는 각서 제출 시 가족계좌로도 임금이 가능토록 하고 경력증명서도 본인 동의에 따라 대리인이 발급받을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참여자들의 안전을 위해 동절기에는 안전모, 안전화, 안전조끼 등을 지급하고 하절기에는 모기퇴치약, 쿨토시, 마스크 등을 참여자 전원에게 제공하고 비상시를 대비한 구급약도 작업장마다 비치한다.

 

또한 여성세대주, 결혼이주여성,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에 대한 사업 참여를 확대하기 위해 가산점을 부여하고 육아 및 가사사정으로 전일근무가 불가능한 참여자를 위한 시간제근무도 도입했다.

 

이외에도 청년일자리제공을 위해 대학졸업예정자, 휴학생, 방송통신대·야간대 재학생들도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정진우 서울시 일자리정책담당관은 올 한해 총 11,000명의 공공근로를 선발할 계획이라며 취약계층 등 일자리를 찾는 시민들이 공공근로사업 참여를 시작으로 일 경험을 쌓아 민간일자리에 취업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지원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정부, 긴급폭염대책본부 운영…"폭염은 계속될 재난"
기록적인 폭염이 계속되면서 사망자까지 발생하는 가운데 정부가 긴급폭염대책본부를 운영하기로 했다. 행정안전부는 27일 청와대 위기관리센터와 중앙부처 및지방자치단체가 참여한 폭염대책 일일상황점검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이에 따라 지금까지의 과(課) 단위 대응체계를 재난관리실 차원의 긴급폭염대책본부로 확대 운영된다. 김부겸 행안부 장관은 또 폭염피해 최소화를 위한 현장점검 강화와 독거노인, 노숙인, 쪽방촌 등 취약계층 보호를 위해 노인돌보미, 지역자율방재단 및 관련 시민단체의적극 활용, 열대야에 따른 무더위 쉼터 운영시간을 연장 등을 지시했다. 또 농·어촌, 실외작업장 등 취약지역에서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관리할 것을 강조했다. 아울러 김 장관은 오는 30일 서울시 용산구 쪽방촌과 노숙인 무더위쉼터를 방문해 폭염 취약 계층에 대한 대책을 직접 점검하고 국민들의 목소리도 들을 예정이다. 김 장관은 "폭염은 앞으로도 계속될 재난의 유형으로 정부의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하다"며 "다른 재난과 마찬가지로 폭염 역시 사회적 약자를 먼저 공격하는 만큼, 관련부처와 지자체는 쪽방촌 거주민, 독거노인, 어린이 등 재난취약계층의 입장에서 인명피해 방지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