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8 (월)

  • 구름많음동두천 12.5℃
  • 구름많음강릉 16.4℃
  • 구름많음서울 13.1℃
  • 흐림대전 12.6℃
  • 구름많음대구 13.6℃
  • 구름많음울산 15.0℃
  • 흐림광주 12.8℃
  • 구름많음부산 13.4℃
  • 구름많음고창 13.4℃
  • 흐림제주 13.2℃
  • 구름많음강화 10.3℃
  • 구름많음보은 13.0℃
  • 구름많음금산 12.0℃
  • 흐림강진군 13.3℃
  • 구름많음경주시 16.0℃
  • 구름많음거제 15.2℃
기상청 제공

이슈


강경화, “일본 출연 10억엔, 우리 정부예산으로 충당”


강경화 외교부장관이 2015년 합의에 따라 일본 정부에서 출연한 기금 10억엔에 대해서는 우리 정부예산으로 충당할 것임을 분명히 함과 동시에 이 기금의 향후 처리방안에 대해서는 일본 정부와 협의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강경화 외교부장관이 914시 브리핑을 갖고, 2015년 한일 위안부합의와 관련해 정부의 입장과 처리방향에 대해 밝혔다.


강 장관은 피해당사자인 할머니들의 의사를 제대로 반영하지 않은 2015년 합의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의 진정한 문제해결이 될 수 없다면서 정부는 피해자, 관련단체, 국민들의 의견을 광범위하게 수렴하면서 피해자 중심의 조치들을 모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KT 새노조 "채용비리는 정경유착복합체… 채용비리 전반 수사해야"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 딸이 KT에 특혜 채용했다는 의혹을 검찰이 수사하고 있는 가운데 KT 채용 비리가 전방위적으로 이뤄졌다는 주장이 나왔다. KT새노조는 18일 발표한 긴급성명에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법무부 장관이던 시절 아들이 KT 법무실에서 근무했다. 정갑윤 한국당 의원 아들은 KT 대협실 소속으로 국회 담당이었다"고 밝혔다. 새노조는 "내부 제보를 통해 주장했던 김성태 딸 채용비리 당시 6명이 추가로 더 있었다는 의혹은 물론이고, 300명 공채에 35명이 청탁이었다는 보다 구체적 증언도 나왔다"며 "채용비리의 청탁 창구가 회장실과 어용노조 등이었으며, 이들을 면접에서 탈락시킨 면접위원이 징계받기도 했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쯤 되면 이것은 정상적 기업이 아니라 그야말로 권력과 유착된 정경유착복합체라고 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새노조는 "이런 구조적 정치유착이 MB인 낙하산 이석채 회장 시절부터 크게 심해져 박근혜 낙하산 황창규 회장에 이르기까지 변함없이 유지되고 있음에 주목한다"며 "최고 경영진의 정치적 보호막 수단으로 전락한 KT의 채용비리의 결과 경영진은 본질적으로 힘써야 할 통신경영에 소홀했고 그 결과가 아현 화재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