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0 (수)

  • -동두천 -5.4℃
  • -강릉 -2.1℃
  • 맑음서울 -6.4℃
  • 맑음대전 -3.3℃
  • 구름조금대구 -1.8℃
  • 맑음울산 0.5℃
  • 광주 -3.0℃
  • 구름많음부산 0.6℃
  • -고창 -4.1℃
  • 제주 2.0℃
  • -강화 -5.9℃
  • -보은 -4.2℃
  • -금산 -3.8℃
  • -강진군 1.0℃
  • -경주시 -0.4℃
  • -거제 3.3℃
기상청 제공

정치

文대통령 “한반도 비핵화 절대 양보 없어...평화의 촛불 켜겠다”

“당장 통일 원하지 않아...임기 중 북핵 해결하고 평화 공고히 하는 것이 목표”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남북이 공동으로 선언한 한반도 비핵화가 결코 양보할 수 없는 우리의 기본 입장”이라며 “한반도에 평화의 촛불을 켜겠다”고 다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기자회견에서 “한반도 비핵화는 평화를 향한 과정이자 목표”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어제 북한과 고위급 회담이 열리면서 꽉 막혀있던 남북 대화가 복원됐다”며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를 합의 했고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남북 대화와 평창올림픽을 통한 평화분위기 조성을 지지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는 평창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을 성공적으로 치러내야 한다. 평화올림픽이 되도록 끝까지 노력해야 하고 나아가 북핵문제도 평화적으로 해결해야 한다”며 “이를 통해 남북관계 개선과 한반도 평화의 전기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과정에서 동맹국 미국과 중국, 일본 등 관련 국가들을 비롯해 국제사회와 더욱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며 “평창에서 평화의 물줄기가 흐르게 된다면 이를 공고한 제도로 정착시켜 나가겠다. 북핵문제 해결과 평화정착을 위해 더 많은 대화와 협력을 이끌어내겠다”고 다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