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26 (목)

  • -동두천 31.9℃
  • -강릉 33.7℃
  • 구름조금서울 33.2℃
  • 구름조금대전 34.0℃
  • 구름조금대구 36.2℃
  • 맑음울산 32.0℃
  • 구름조금광주 33.8℃
  • 맑음부산 31.0℃
  • -고창 31.5℃
  • 구름많음제주 29.8℃
  • -강화 28.9℃
  • -보은 33.4℃
  • -금산 32.9℃
  • -강진군 32.2℃
  • -경주시 33.0℃
  • -거제 33.4℃
기상청 제공

정치


자유한국당 “문 대통령-김여정 대화, 북핵폐기 방해 우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이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하기 위해 김정은 전용기를 타고 방남한 것과 관련해 자유한국당은 “김여정과의 대화가 북핵폐기에 방해가 될 수 있음을 우려한다”는 논평을 내놨다.


9일 정태옥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김여정이 타고 온 김정은 전용기(참매 1호, PRK-615)는 미국 독자제재를 우회적으로 무력화했음을 지적한다”며 “북은 이전에도 만경봉92호로 해상을, 북 선수단을 미식령에서 데려오며 항공을, 최휘 노동장 부위원장의 여행금지 제재를 예외시켰고, 우리 정부는 북의 대북제재 무력화 전략에 말려들고 있다”고 비판했다.


정 대변인은 “문 대통령과 김여정의 대화가 북핵폐기가 아니라 북핵동결이라는 이상한 이름으로 한반도 비핵화를 방해하는 방향으로 진행되는 것에 반대한다”면서 “특히, 한미군사훈련 재개를 막고 대북제재와 압박에 틈새를 벌이는 수단을 악용하고자 하는 북의 의도에 놀아나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인권탄압에 앞장서는 반인륜적인 집단과 그 가족에 대한 과공으로 국민적 자존심을 상하게 해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배너
배너


배너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