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22 (목)

  • -동두천 3.2℃
  • -강릉 2.3℃
  • 연무서울 3.9℃
  • 박무대전 4.1℃
  • 맑음대구 4.7℃
  • 맑음울산 4.6℃
  • 맑음광주 4.5℃
  • 맑음부산 6.2℃
  • -고창 2.2℃
  • 구름조금제주 7.3℃
  • -강화 3.3℃
  • -보은 2.8℃
  • -금산 2.6℃
  • -강진군 4.0℃
  • -경주시 2.8℃
  • -거제 5.7℃
기상청 제공

정치

김여정 방남에 무관심한 시민들

“왜 길을 막고 서 있느냐”며 짜증내기도


김일성 일가를 뜻하는 이른바 ‘백두혈통’의 첫 방남으로 눈길을 끌고 있는 김여정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의 방문에 시민들의 반응은 의외로 냉담했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이기도한 김 제1부부장은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등 북한 고위급 대표단과 함께 9일 오후 1시50분께 전용기를 타고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했다. 많은 취재진이 몰리면서 취재열기가 뜨거웠지만 정작 시민들은 “오늘 누가 오느냐”며 시큰둥한 반응을 보였다.

오히려 짜증을 내는 시민들도 있었다. 김 제1부부장 일행은 전용기에서 내려 곧바로 평창으로 이동하기 위해 KTX역으로 이동했는데 이 과정에서 경찰 등이 폴리스라인을 만들고 시민들의 이동을 제지하자 한 시민은 “지금 기차 타러 가야하는데 왜 길을 막고 서 있느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공항 내 KTX역으로 이동하는 길목에서 김 제1부부장 일행을 취재하고자 서 있었던 기자 눈에는 정치권과 취재진만 이들의 방남에 관심 있는 듯 보였다.

배너
배너


배너